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산공개] 이재갑 노동장관 9억7천만원 신고…6천만원 증가

송고시간2021-03-25 00:00

beta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약 9억7천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공직자 정기 재산 변동 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이 장관의 재산은 작년 말 기준으로 9억7천27만원으로, 전년보다 6천166만원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약 9억7천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공직자 정기 재산 변동 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이 장관의 재산은 작년 말 기준으로 9억7천27만원으로, 전년보다 6천166만원 증가했다.

재산 종류별로 보면 예금이 5천434만원 늘었다.

이 장관이 보유 중인 건물은 서울 서초구 연립주택(10억3천만원)으로, 가격 변동은 없었다.

이 장관의 토지는 전남 장성군과 서울 동대문구에 본인, 배우자, 자녀 명의로 보유 중인 것으로, 1억3천347만원 규모였다.

박화진 노동부 차관은 전년보다 2억4천389만원 증가한 18억6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박 차관의 재산은 본인 명의의 경기도 의왕시 건물(5억6천619만원), 배우자 명의의 의왕시 토지(9억원), 배우자와 자녀 명의의 증권(1억6천944만원) 등이었다.

박성희 노동부 기획조정실장이 신고한 재산은 22억3천753만원으로, 전년보다 3억5천428만원 늘었다.

박 실장이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보유 중인 건물은 서울 광진구 아파트와 강남구 오피스텔 등으로, 26억7천188만원 규모였다.

권기섭 노동정책실장의 재산은 대전 동구 토지(4억5천216만원), 예금(12억5천687만원), 증권(14억4천385만원) 등 34억292만원이었다. 전년보다 8억5천974만원 증가한 액수다.

주가 상승 등으로 증권 재산 규모가 7억2천280만원 늘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