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꽃구경·산행 전후 식사-음주 자제…백신휴가 실무논의중"

송고시간2021-03-24 12:05

내일 누적 확진자 10만명 넘을 듯…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411명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정체상태에서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상황에 대해 "'3차 유행'이 안정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감소하지도, 증가하지도 않는 정체 상태가 8주 이상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최근 신규 확진자는 연일 4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이달 1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411.1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상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에 해당한다. 수도권의 경우 일평균 289.4명에 달해 300명에 육박한 수준이고, 비수도권에서는 경남권(52.9명)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이어지며 일평균 121.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2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누적 확진자는 1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약 1년 2개월 만이다.

윤 반장은 이와 관련해 "현재 추세라면 내일쯤 되면 10만명을 넘어설 것 같다"면서 "10만명이라는 숫자 자체에는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지만, 현재 3차 유행이 지속해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어떻게 안정화시킬 것인지가 방역당국의 큰 고민"이라며 "현재 수도권의 특별방역대책 등을 통해 관리하고 있는데 환자 수를 조금 더 안정화하기 위한 조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말 이동량 추이 분석
주말 이동량 추이 분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역당국은 거리두기 등 잇단 방역조처에도 이동량 변화가 크지 않은 점을 우려하고 있다.

중수본이 지난 주말(3.20∼21) 휴대전화 이동량을 분석한 결과 수도권 3천247만건, 비수도권 3천191만건 등 총 6천438만건으로 집계됐다.

직전 주말(3.13∼14)보다 줄었으나 한 자릿수 감소율에 그쳤다. 수도권은 3.9%(135만건), 비수도권은 5.8%(199만건) 각각 감소했다.

윤 반장은 "완연한 봄 날씨가 이어지면서 봄철 꽃 구경과 산행이 많아지고 있는데 꽃 구경과 산행을 전후해 식사나 다과, 음주를 위해 마스크를 벗게 되면 감염의 위험이 높아진다"며 "대화를 할 때는 가능한 마스크를 착용하고 많은 사람이 모인 곳에서 식사, 다과, 음주를 자제해달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지 않도록 일상생활 곳곳에서 방역 관리에 더욱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맞은 사람에게 하루이틀 정도의 휴가를 주는 이른바 '백신 휴가' 도입과 관련해 현재 관계부처와 실무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관련 질문에 "현재 논의하고 있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보고를 한 다음에 최종적으로 결정을 하는 것"이라면서 "(백신 휴가) 강력 권고라든지, 금전으로 보상하지 않는다든지 등의 내용은 실제로 확정된 내용이 아니다. 실무적으로 현재 논의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