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도체 공룡 인텔, 파운드리 재진출 선언…긴장하는 삼성전자

송고시간2021-03-24 11:35

beta

세계 최대 종합반도체기업(IDM) 인텔이 파운드리(위탁생산)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히면서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인텔의 시장 지위와 자금력을 고려했을 때 장기적으로 파운드리 최강자인 대만의 TSMC와 2위 삼성전자를 위협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23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글로벌 미디어 브리핑을 열고 파운드리 사업 진출과 새로운 종합반도체 업체로 탄생하는 내용의 'IDM 2.0' 비전을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텔, 22조원 들여 파운드리로 사업 다각화…시장 판도 변화 예상

삼성전자와 미세공정 기술 격차 크지만 인텔 잠재력은 부담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세계 최대 종합반도체기업(IDM) 인텔이 파운드리(위탁생산)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히면서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인텔의 시장 지위와 자금력을 고려했을 때 장기적으로 파운드리 최강자인 대만의 TSMC와 2위 삼성전자를 위협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인텔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인텔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반도체 생산 자신감 표현한 인텔, 파운드리로 확대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23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글로벌 미디어 브리핑을 열고 파운드리 사업 진출과 새로운 종합반도체 업체로 탄생하는 내용의 'IDM 2.0' 비전을 발표했다.

최근 인텔의 첨단 공정 기술력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지난 2월 CEO로 취임한 엔지니어 출신의 겔싱어가 첫 공식 데뷔 무대에서 '반도체 위탁생산'이라는 카드로 승부수를 띄운 것이다.

겔싱어 CEO는 200억달러(약 22조7천억원)를 투자해 미국 애리조나주에 두 개의 새로운 팹(공장)을 건설해 파운드리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연내 미국과 유럽 등 기타 지역에도 파운드리 역량을 제공하겠다며 추가로 팹 추가 확장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인텔은 이미 회사 내부에 수직적이고 독립적인 파운드리 사업부인 '인텔 파운드리 서비스(Intel Foundry Service)' 사업부를 신설했다.

겔싱어 CEO는 "전세계 파운드리 시장은 2025년까지 1천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인텔은 고객들이 신뢰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반도체와 플랫폼, 패키징과 제조 과정을 모두 갖춘 유일한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인텔은 패키징 등 연구개발(R&D)에선 IBM, 설계 분야에선 케이던스·시놉시스 등과 협력을 통해 파운드리 사업을 확장하겠다고 공개했다.

겔싱어 CEO는 "인텔 파운드리 서비스는 모바일 장치에 사용되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용 아키텍처 ARM 기술 기반 칩과 자체 아키텍처인 x86 칩 등 다양한 칩을 제조할 것"이라며 "파운드리 고객사로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퀄컴, 애플 등을 끌어올 것"이라고 밝혔다.

PC용 중앙처리장치(CPU)가 주력인 인텔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이는 삼성전자가 주력으로 하는 부문이다.

겔싱어 CEO는 지난해 기술력 문제로 생산이 지연된 7나노미터(nm) 기반의 차세대 CPU와 관련해서도 "극자외선(EUV) 사용량을 100% 이상 높였다"며 2023년에 대용량 클라이언트 제품인 '메테오 레이크'를 시작으로 리드 데이터 센터와 클라이언트 중앙처리장치(CPU) 개발을 진전시키고 있다며 자체 생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TSMC와 삼성전자 등 외부 파운드리 업체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하면서도 설계 기술력 유출 등이 우려되는 CPU 등 핵심 반도체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자체 생산 의지를 공고히 한 것이다.

팻 겔싱어 인텔 CEO [인텔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팻 겔싱어 인텔 CEO [인텔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글로벌 파운드리 TSMC·삼성전자·인텔 '3강 구도'로 재편 가능성

인텔의 파운드리 재진출 선언으로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은 술렁이고 있다.

인텔은 과거에도 파운드리 사업을 시도했으나 자체 제품 생산에 안주하며 파운드리 기능은 사실상 유명무실했다.

그러나 이번에 새 공장 건설 등을 통해 파운드리 사업에 본격 재진출하겠다고 공언하면서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은 TSMC가 56%, 삼성전자가 18%로 예상되며 대만의 UMC와 미국의 글로벌파운드리가 각각 7%, 중국의 SMIC가 5%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반도체업계는 인텔의 진출로 파운드리 시장이 장기적으로 TSMC와 삼성전자, 인텔 등 '3강 체제'로 재편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인텔의 파운드리 진출이 1, 2위 기업인 TSMC와 삼성전자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이유다.

당장 기술력에선 차이가 크다. 현재 TSMC와 삼성전자가 첨단 미세 공정 기술 경쟁이 5나노에 이어 3나노까지 이어진 가운데 당장 7나노 제품 생산에서도 애를 먹은 인텔이 1∼2년 내 TSMC와 삼성전자의 첨단 공정을 따라오긴 어렵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인텔 오코틸로 팹 전경 인텔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텔 오코틸로 팹 전경 인텔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세계 최대 종합반도체 기업으로 대규모 자금력까지 보유한 인텔이 기술력 격차를 좁히는 것이 크게 어렵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도 많다.

인텔의 현재 기술력을 고려했을 때 당장은 14나노 이하의 제품에서 경쟁 관계를 형성하겠지만 점차 미세공정으로 경쟁 구도가 확산할 수 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인텔의 미국 공장신설은 세계 반도체의 파운드리를 장악한 TSMC와 삼성전자를 겨냥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인텔의 이번 전략은 최근 미국 조 바이든 정부가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와 맞물려 공급망 재검토를 지시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중국과 무역 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은 반도체 공장을 미국 내로 옮기고, 미국을 반도체 중심 국가로 만들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인텔과 반도체 설계 역량이 뛰어난 애플, 퀄컴, 엔비디아 등 미국 반도체 기업들끼리 협력한다면 이들을 고객사로 두고 있는 삼성전자 등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반도체 업계의 한 관계자는 "글로벌 반도체 부족 현상 속에 인텔이 파운드리 사업을 재개하더라도 당장 삼성전자에 타격은 적어 보이고 일부 외주화 부문에서는 삼성전자에 호재가 될 수도 있다"며 "다만 인텔의 가세로 파운드리 시장의 경쟁 구도는 더욱 심화될 것이고, 삼성전자에 부담스러운 도전장이 던져진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