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월 출생아 수 2만5천명…15개월째 인구 자연감소

송고시간2021-03-24 12:00

beta

지난 1월 전국 출생아 수가 1월 기준으로 1981년 통계작성 이후 가장 적은 2만5천3명에 그쳤다.

태어난 사람보다 사망한 사람이 많은 '인구 자연 감소'는 15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24일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1월 인구동향'을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령층 중심 사망자 수↓…코로나에 혼인 -18%, 24년만에 최대 감소

현실이 된 인구절벽(CG)
현실이 된 인구절벽(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지난 1월 전국 출생아 수가 1월 기준으로 1981년 통계작성 이후 가장 적은 2만5천3명에 그쳤다.

태어난 사람보다 사망한 사람이 많은 '인구 자연 감소'는 15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24일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1월 인구동향'을 발표했다.

◇ 1월 출생아 -1천675명…15개월째 인구 자연감소

지난 1월 출생아 수는 2만5천3명으로 1년 전보다 1천675명(-6.3%) 줄었다.

이는 1월 기준으로 1981년 월간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이래 최소치다.

모든 월간 기준으로 출생아 역대 최소치는 이보다 한 달 전인 2020년 12월의 1만9천576명이다.

인구 1천명당 연간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7명이었다. 1월 기준으로 5명대로 떨어진 것은 2000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처음이다.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6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하고 있다.

1월 사망자 수는 2만7천181명으로 1년 전보다 1천235명(-4.3%) 감소했다.

인구 1천명당 연간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6.2명이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매월 주간으로 '코로나19 초과사망'을 공표하는데 1월 주간 결과를 보면 65세 이상 사망자 수가 5.3% 정도 감소했다"며 "고령자 인구수는 증가하는 데 반해 사망자 수가 많이 감소해서 전체적인 사망자 수 감소에 영향을 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확한 사망자 수 감소 원인은 오는 9월 발표되는 통계에서 확인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1월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2천177명으로 집계됐다. 자연증가분은 지난 2019년 11월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15개월째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사망자 수가 줄어들면서 1월의 인구 자연감소 폭은 지난해 12월(-7천323명)보다는 줄었다.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코로나19로 혼인 -18%…24년만에 최대 감소

지난 1월 한 달간 혼인 건수는 1만6천280건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3천539건(-17.9%) 감소했다.

이는 1월 기준으로 1981년 통계작성 이래 최소치다.

감소 폭은 같은 달 기준 1997년(-22.9%) 이래 가장 컸다.

1월 이혼 건수는 8천373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 457건(-5.2%) 줄었다.

김수영 과장은 "인구 감소, 가치관 변화 등의 영향으로 2012년 이후 9년째 혼인 건수가 계속 감소하는 추세에다가 코로나19 영향으로 혼인 건수 감소 폭이 더 커졌다"며 "혼인 건수가 줄고 법원 휴정으로 이혼 처리가 길어지면서 이혼 건수도 함께 감소했다"고 밝혔다.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