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세대 수업중 외국인 강사에게 "난민이냐" 질문 나와

송고시간2021-03-24 12:13

beta

연세대 학생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수업에서 외국인 강사에게 "난민이냐"고 발언했다는 글이 확산해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대학가에 따르면 지난 22일 연세대 의과대학 소속 신입생 A씨가 RC(기숙형 대학) 명상 온라인 프로그램 도중 인도 국적 강사에게 "난민이냐"고 질문했다는 글이 이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인 에브리타임에 올라왔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타인의 생명에 직접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책임감과 전문지식이 필요한 직업을 가질 사람이 인종차별적 발상을 해 욕을 먹는 것", "우리나라 강사가 외국에서 인종차별을 받았다고 생각해보라" 등 A씨의 행위를 비난하는 글이 올라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커뮤니티서 논란 일자 지목된 학생 사과문 올려 "같이 있던 친구가 한 것" 해명

연세대학교 표지석
연세대학교 표지석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연세대 학생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수업에서 외국인 강사에게 "난민이냐"고 발언했다는 글이 확산해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대학가에 따르면 지난 22일 연세대 의과대학 소속 신입생 A씨가 RC(기숙형 대학) 명상 온라인 프로그램 도중 인도 국적 강사에게 "난민이냐"고 질문했다는 글이 이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인 에브리타임에 올라왔다.

A씨의 마이크가 켜진 탓에 이런 발언은 학생들과 강사 모두에게 전달됐다. 당시 수업은 화상회의프로그램인 '줌'을 이용해 진행됐다.

이 수업은 연세대 송도 기숙사에서 지내는 신입생들을 상대로 진행된 비교과 프로그램으로, 정규 과목에 해당하지 않는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학생들에 따르면 A씨는 강사와 학생들에게 보이는 카메라 화면에 눈을 가져다 대고 화면 가득 눈이 보이도록 하는가 하면, 학생의 얼굴을 보이도록 해야 하는 화면을 한 연예인 사진으로 바꿔놓는 등 진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지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담당 강사가 수업 도중 A씨의 행위를 지적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의과대학 소속 학생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의과대학 게시판에는 "동기인 것이 부끄럽다"는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타인의 생명에 직접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책임감과 전문지식이 필요한 직업을 가질 사람이 인종차별적 발상을 해 욕을 먹는 것", "우리나라 강사가 외국에서 인종차별을 받았다고 생각해보라" 등 A씨의 행위를 비난하는 글이 올라왔다.

논란이 일자 A씨는 23일 커뮤니티 사이트에 "정말 죄송하다.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수업을 야외에서 다른 친구 2명과 함께 듣고 있었고 마이크가 켜져 있는지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친구가 교수님에게 난민이냐는 무례한 말을 했다"며 "저는 난민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린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난민 관련된 말을 바로 제지해야 했지만, 곧바로 말리지 않은 것을 크게 반성하고 있다"며 "카메라에 대고 눈을 확대해 화면에 눈만 나오도록 한 것도 다른 친구가 그런 것"이라고 했다.

또 "수업 시간에 불량한 태도로 수업을 듣지 않고 있던 저 자신을 크게 후회하고 있다"며 "교수님께도 사과 이메일을 보냈고 교수님도 이런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성장하길 바란다는 답변을 주셨다"고 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