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산공개] 권덕철 복지장관 18억4천만원, 정은경 질병청장 37억3천만원

송고시간2021-03-25 00:00

김강립 식약처장 14억9천만원, 한광협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115억3천만원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권덕철 장관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권덕철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월 2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1년 보건복지부 업무계획 발표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오른쪽은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2021.1.25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년보다 209만원 감소한 18억4천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권 장관이 본인과 가족 명의로 보유한 재산은 모두 18억4천239만원이다.

건물로는 배우자 명의의 강원도 양양 소재 단독주택, 서울 강남구 개포동 상가, 강남구 일원동 아파트 전세권과 모친 명의의 전북 남원시 아파트 등 총 13억470만원을 신고했다.

본인과 가족 예금으로 총 9억635만원, 자동차로 2천932만원을 각각 신고했고 채무액은 3억9천798만원이다.

양성일 복지부 1차관은 본인과 가족의 재산으로 전년보다 1억3천84만원 늘어난 10억8천559만원을, 강도태 복지부 2차관은 1억2천991만원 증가한 13억3천771만원을 신고했다.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재산은 본인 소유 아파트(6억7천190만원)와 본인 및 가족 예금(4억6천850만원) 등 총 14억8천853만원이다.

김 처장의 재산은 부친 명의의 아파트 공시가격 변동, 본인과 자녀의 급여 소득 등으로 전년보다 1억1천990만원 늘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전년보다 2억5천626만원 늘어난 37억3천408만원을 신고했다.

정 청장의 재산 증가는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서울 용산구 아파트(8억8천900만원) 공시가격 상승, 그리고 본인과 가족의 근로소득 저축 등에 따른 것이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전년보다 7억8천632만원 증가한 22억4천211만원을 신고했다.

권 원장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서울 강남구 아파트(19억3천419만원) 가격변동 등으로 재산이 늘었다.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8천686만원 늘어난 7억7천592만원,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1천49만원 증가한 3억509만원,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은 6천139만원 증가한 12억1천395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장 가운데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은 한광협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으로, 총 115억3천594만원에 달했다. 이는 재산공개 대상자 가운데 재산총액 상위 10위, 공직유관단체장 중 3위에 해당한다.

한 원장의 재산은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로 된 서울 용산구 아파트(28억8천200만원) 실거래가 상승 등의 요인으로 19억6천831만원 늘었다.

이 밖에 이응세 한국한의약진흥원장은 총 63억7천756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공직유관단체장 중 상위 8위에 이름을 올렸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