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북극권 전용 기상위성 촬영 이미지 공개

송고시간2021-03-24 10:08

beta

러시아가 북극 기상위성이 처음으로 촬영한 북극 지역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드미트리 로고진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 대표는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텔레그램을 통해 아르크티카-M 기상 위성이 처음 촬영한 사진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북극의 기상 정보를 관찰하고 오지에 낙오된 조난자들을 구조하기 위한 프로그램으 일환으로 지난달 28일 이 위성을 발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우주공사 대표 "전문가 기대와 일치"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가 북극 기상위성이 처음으로 촬영한 북극 지역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러시아의 북극 기상위성 아르크티카-M이 촬영한 북극 사진.
러시아의 북극 기상위성 아르크티카-M이 촬영한 북극 사진.

[드미트리 로고진 러시아 연방우주공사 대표 텔레그램 캡처. 재배포 및 DB화 금지]

드미트리 로고진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 대표는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텔레그램을 통해 아르크티카-M 기상 위성이 처음 촬영한 사진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로고진 대표는 가공되지 않은 사진들의 품질과 관련해 "전문가들의 기대와 완전히 일치한다"면서 만족감을 나타냈다.

러시아는 북극의 기상 정보를 관찰하고 오지에 낙오된 조난자들을 구조하기 위한 프로그램으 일환으로 지난달 28일 이 위성을 발사했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가 공개한 아르크티카-M의 촬영 사진.
러시아 연방우주공사가 공개한 아르크티카-M의 촬영 사진.

[러시아 연방우주공사 인스타그램 캡처. 재배포 및 DB화 금지]

러시아는 2023년에 두 번째 북극 기상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다.

로스코스모스는 이들 위성을 운용하면 북극해와 지구 표면의 기상 상태를 날씨에 상관없이 24시간 관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공위성은 적어도 15∼30분마다 북극을 촬영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얼음이 녹으면서 만들어진 북극항로(Northern Sea Route·NSR)를 활용하기 위해 국가적 차원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달 28일 바이코누르 기지에서 북극 기상위성 '아르크티카-M'이 발사되는 장면.
지난달 28일 바이코누르 기지에서 북극 기상위성 '아르크티카-M'이 발사되는 장면.

[타스=연합뉴스]

북극항로를 이용하면 동북아 지역과 유럽을 잇는 해상 운송 거리와 시간이 크게 단축돼 경제적 이익이 상당할 것으로 러시아는 내다봤다.

또 지하자원이 풍부한 북극 지역에서의 영향력을 선점하기 위해 군사기지를 대폭 확충하는 등 체계적인 발전전략을 세우고 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