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5번 대책에도…文정부서 강남구 아파트값 3.3㎡당 3천만원 올라

송고시간2021-03-24 09:24

beta

문재인 정부 들어 25차례나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강남구 아파트값이 3.3㎡당 평균 3천만원 넘게 오르는 등 서울 집값이 큰 폭으로 뛴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3.3㎡당 2천326만원에서 지난달 4천194만원으로 1천868만원 올랐다.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강남구로, 3.3㎡당 평균 4천397만원에서 7천492만원으로 4년여만에 3천95만원(70.4%) 뛰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제만랩, KB주택가격 분석

서울은 3.3㎡당 평균 4천만원 돌파

서울 매봉산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와 빌딩 모습
서울 매봉산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와 빌딩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문재인 정부 들어 25차례나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강남구 아파트값이 3.3㎡당 평균 3천만원 넘게 오르는 등 서울 집값이 큰 폭으로 뛴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3.3㎡당 2천326만원에서 지난달 4천194만원으로 1천868만원 올랐다. 상승률은 80.3%다.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강남구로, 3.3㎡당 평균 4천397만원에서 7천492만원으로 4년여만에 3천95만원(70.4%) 뛰었다.

서초구가 3천831만원에서 6천470만원으로 2천640만원(68.9%) 올랐고, 송파구가 2천870만원에서 5천348만원으로 2천478만원(86.3%) 올라 이른바 '강남 3구'가 서울 집값 상승액 상위 1∼3위를 모두 차지했다.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 정보에 따르면 강남구 도곡동 도곡1차 아이파크 전용 84㎡는 2017년 5월 10억4천만원에서 지난달 20억원(6층)으로 4년여만에 9억6천만원(92.3%) 올랐고, 재건축 대표 단지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84㎡는 같은 기간 14억2천만원(18층)에서 24억5천만원(6층)으로 10억3천만원(72.5%) 오른 값에 거래가 이뤄졌다.

강남 3구와 함께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등 총 9개 구의 평균 아파트값 상승액이 2천만원을 넘었다.

성동구가 2천306만원에서 4천700만원으로 2천394만원 오른 것을 비롯해 광진구 2천165만원(2천363만원→4천528만원), 마포구 2천94만원(2천388만원→4천482만원), 용산구 2천62만원(3천만원→5천62만원), 동작구 2천43만원(2천166만원→4천209만원), 영등포구 2천8만원(2천290만원→4천297만원) 등의 순이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올해 공시가격 상승으로 다주택자들의 세부담이 커지면서 일부 가격조정이 있을 수 있겠지만, 강남구의 경우 수요가 탄탄하고 증여를 통해 보유한 주택을 처분할 수 있는 만큼 매매가격 안정은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격 변화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격 변화

[경제만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