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주시, 전국 첫 유기 동물 입양 배달서비스 시작

송고시간2021-03-24 08:46

beta

경북 상주시는 유기 동물을 입양할 때 보호자 집으로 배달하는 서비스를 전국 처음으로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상주시는 유기 동물 수를 줄이고 새로운 보호자를 찾아주는 반려동물 캠페인에 나서면서 이날부터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상주지역에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고 반응이 좋으면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유기 동물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지대책도 세우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입양 때 집으로 배달하고 지원금 25만원도 지급

유기 동물
유기 동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상주시는 유기 동물을 입양할 때 보호자 집으로 배달하는 서비스를 전국 처음으로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상주시는 유기 동물 수를 줄이고 새로운 보호자를 찾아주는 반려동물 캠페인에 나서면서 이날부터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유기 동물 입양을 원하면 시민 집까지 데려다주고, 입양자는 2주 동안 임시 보호한 뒤 입양을 선택할 수 있다.

입양비는 무료이며 진료비, 미용비, 동물등록비, 펫보험 등에 필요한 입양지원금 25만원을 지급한다.

상주시에서는 연간 700여 마리의 유기 동물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 중 절반 이상이 돌봐줄 가족을 찾지 못해 동물보호센터에서 생을 마감한다.

입양 희망자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에서 상주에 보호 중인 개체를 검색한 뒤 공고번호로 예약하면 예약한 시간과 장소에서 유기 동물을 받을 수 있다.

예약 관련 문의는 상주시 축산과(☎ 054-537-7476)에 하면 된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상주지역에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고 반응이 좋으면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유기 동물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지대책도 세우겠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