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4경기 만에 손맛…MLB 시범경기 4번째 안타

송고시간2021-03-24 07:57

beta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4경기 만에 안타를 쳤다.

김하성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의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미국프로야구(MLB) 시범경기에 교체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치고 삼진 1개를 기록했다.

17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이래 4경기 만에 시범경기 4번째 안타를 친 김하성은 타율을 0.125(32타수 4안타)로 약간 높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하성, MLB 시범경기서 4번째 안타
김하성, MLB 시범경기서 4번째 안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4경기 만에 안타를 쳤다.

김하성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의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미국프로야구(MLB) 시범경기에 교체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치고 삼진 1개를 기록했다.

17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이래 4경기 만에 시범경기 4번째 안타를 친 김하성은 타율을 0.125(32타수 4안타)로 약간 높였다.

김하성의 안타는 모두 단타로, 호쾌한 장타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김하성은 벤치를 덥히다가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왼쪽 어깨에 불편함을 호소하자 3회초 수비 때 그를 대신해 경기에 나섰다.

공수교대 후 3번 타자로 타석에 들어서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6회에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8회 세 번째 타석에서야 침묵을 깼다.

무사 1루에서 깨끗한 좌전 안타를 날려 득점 기회를 만든 뒤 대주자에게 1루를 물려주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김하성이 놓은 찬스는 그러나 후속 타자의 병살타로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경기는 샌디에이고의 5-4 승리로 끝났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