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본회의 하루 전인데…국회 '4차 지원금' 추경 심사 지지부진(종합)

송고시간2021-03-23 21:40

beta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23일 조정소위를 열어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15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를 이어갔지만 좀처럼 속도가 나지 않고 있다.

여야는 이날 소위에서 부처별 사업 감액심사를 이틀째 이어갔으나, 주요 사업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며 심사를 잇달아 보류했다.

국민의힘은 이런 시한에 구애받지 않고 추경 내역을 마지막까지 꼼꼼히 심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야당이 심사를 계속 지연시킬 경우 추경안의 단독 처리에 나설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자리사업 줄줄이 '보류'…내일 정부 감액안 토대로 담판 시도

추경예산안등조정소위에서 대화하는 정성호와 박홍근
추경예산안등조정소위에서 대화하는 정성호와 박홍근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2021년도제1회추경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에서 정성호 소위원장(왼쪽)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대화하고 있다. 2021.3.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류미나 기자 =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23일 조정소위를 열어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15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를 이어갔지만 좀처럼 속도가 나지 않고 있다.

여야는 이날 소위에서 부처별 사업 감액심사를 이틀째 이어갔으나, 주요 사업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며 심사를 잇달아 보류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부분 사업 예산의 원안 유지를 주장했으나, 국민의힘은 일자리 예산을 중심으로 전액 내지 대폭 삭감을 요구했다.

특히 청년일자리창출지원(5천611억원), 긴급고용안정지원금(4천563억원) 등 대규모 일자리 관련 사업이 몰린 고용노동부 소관 예산 심사에서는 대부분이 보류로 분류됐다.

3월 19일 국회에서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등의 논의를 위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3월 19일 국회에서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등의 논의를 위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면 코로나19 백신 7천900만명분 추가 확보를 위한 2조3천484억원 등 보건·방역 예산 등 일부는 이날 원안대로 의결됐다.

앞서 여야는 24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하는 데에 최대한 노력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이런 시한에 구애받지 않고 추경 내역을 마지막까지 꼼꼼히 심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야당이 심사를 계속 지연시킬 경우 추경안의 단독 처리에 나설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이날 1차 감액심사를 끝마친 여야는 24일 오전 기획재정부가 사업별 감액안을 마련해오면 이를 토대로 예결위 간사간 회동을 통해 추경안 합의를 시도한다.

논의 진전상황에 따라 양당 원내지도부가 직접 담판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야당이 무조건 감액만 요구하는데, 서로가 양보하며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 취약계층 추가 지원 등 논의에 따라 필요시에는 추경 순증이 이뤄질 수도 있다"며 "합의점을 찾아 시한 내 처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소위를 통해 우리 입장을 충분히 개진했다. 적자국채를 더 발행하면서 추경 규모를 늘릴 수는 없다는 것"이라면서 "정부와 여당이 먼저 지출 구조조정 방안을 제시해야 논의가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