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협중앙회, '투기 연루' LH직원 조합원 자격 박탈 추진

송고시간2021-03-23 18:10

beta

농협중앙회가 신도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에 대한 농협 조합원 자격 박탈을 추진한다.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은 2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일부 LH 직원들이 경기 광명·시흥지구 농지 매입을 위해 북시흥농협으로부터 무더기 대출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 같은 후속 조치 방침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은 북시흥농협에서 대출을 받은 직원들에 대해 "비조합원이었는데 대출로 농지를 취득한 후 농협 조합원 자격을 얻었다"며 '가짜 조합원'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성희 회장 "불법 대출 입증되면 자금 회수"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농협중앙회가 신도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에 대한 농협 조합원 자격 박탈을 추진한다.

불법 대출 정황이 확인된 경우 대출금 환수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은 2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일부 LH 직원들이 경기 광명·시흥지구 농지 매입을 위해 북시흥농협으로부터 무더기 대출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 같은 후속 조치 방침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은 북시흥농협에서 대출을 받은 직원들에 대해 "비조합원이었는데 대출로 농지를 취득한 후 농협 조합원 자격을 얻었다"며 '가짜 조합원'이라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이에 "(자격을) 박탈하는 순서에 들어갔다. 강제 탈퇴를 시키려고"라고 답했다.

아울러 투기 목적의 불법 대출이 입증되면 "(자금을) 회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농해수위 전체회의
국회 농해수위 전체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