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멸위기 영동 살리자"…박세복 군수 평생학습도시에 '올인'

송고시간2021-03-23 15:59

beta

충북 영동군이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받기 위해 사활을 걸고 나섰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23일 서울에서 교육부·국가평생교육진흥원 주최로 열린 평생학습도시 지정 발표심사 행사에 발표자로 직접 나섰다.

박 군수는 "저출산·고령화로 영동군이 소멸할 수 있다는 어두움이 다가오고 있다"며 "이 어둠의 시간을 새로운 빛으로 바꿔줄 터닝포인트로 평생학습도시 선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동=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영동군이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받기 위해 사활을 걸고 나섰다.

박세복 영동군수
박세복 영동군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세복 영동군수는 23일 서울에서 교육부·국가평생교육진흥원 주최로 열린 평생학습도시 지정 발표심사 행사에 발표자로 직접 나섰다.

박 군수는 "저출산·고령화로 영동군이 소멸할 수 있다는 어두움이 다가오고 있다"며 "이 어둠의 시간을 새로운 빛으로 바꿔줄 터닝포인트로 평생학습도시 선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평생학습도시의 비전과 목표를 '청춘 영동 학습도시'로 정했다며 ▲ 군민 모두가 행복해지는 평생학습 일상화 ▲ 삶터에서 배움의 소리가 들리는 일자리 ▲ 교육으로 하나 되는 평생학습 공동체 등을 담은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박 군수는 "평생학습도시는 군민에게 가장 큰 복지이자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젊은이들에게는 일자리를, 신중년에게는 인생 2막을 선사하는 청춘학습도시를 꼭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영동군은 평생학습도시 지정 공모에 참여하기 위해 조례 제정,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의회 결의문 채택, 평생교육사 배치 등 7개 평가지표 기준을 이행했다.

또 평생학습관 지정, 읍·면별 평생학습센터 지정, 군민 강사 위촉 등 지역 특색을 반영한 평생학습도시 구축에도 노력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