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엄태영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 "도지사 후보 가을께 가닥"

송고시간2021-03-23 15:56

beta

엄태영(충북 제천ㆍ단양) 국민의힘 충북도당 위원장은 23일 "도지사 후보는 인지도가 높고 도민의 바람을 잘 담을 인물이 돼야 한다"며 "전당대회가 끝나는 가을이면 가닥이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엄 신임 위원장은 이날 충북도청 기자실을 찾아 "(유권자가) 이름도 모르는 사람을 지지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로 갑자기 누구를 (후보로) 뽑아 내세우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엄 위원장은 공석인 청주 서원구 당협위원장 선출과 관련해 "4·7 재보궐 선거 이후 공고하게 될 것"이라며 "내년 대선, 지방선거를 앞두고 다시 한번 어우르고 재검하자는 차원에서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인 등판은 쉽지 않을 것"…이종배·김동연 등 후보군 거론

"시멘트세·기금 선악 접근 안 돼…싸움 붙이는 도지사에 불만"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엄태영(충북 제천ㆍ단양) 국민의힘 충북도당 위원장은 23일 "도지사 후보는 인지도가 높고 도민의 바람을 잘 담을 인물이 돼야 한다"며 "전당대회가 끝나는 가을이면 가닥이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실 찾은 엄태영 국민의당 충북도당위원장
기자실 찾은 엄태영 국민의당 충북도당위원장

[촬영 심규석 기자]

엄 신임 위원장은 이날 충북도청 기자실을 찾아 "(유권자가) 이름도 모르는 사람을 지지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로 갑자기 누구를 (후보로) 뽑아 내세우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인지도 있는 후보로는 도 행정부지사와 충주시장, 행정안전부 차관을 지냈고 국회의원 3선에 성공한 이종배(충북 충주)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의장을, 지역에서 활동을 안 했지만 지명도 있는 인사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거론했다.

그는 "'테스형'이라는 노래처럼 국민의 열망을 받는 인물이 나오면 가능하겠지만 신인은 어렵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공천은 당선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하는데 청주시장도 마땅한 후보가 없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엄 위원장은 공석인 청주 서원구 당협위원장 선출과 관련해 "4·7 재보궐 선거 이후 공고하게 될 것"이라며 "내년 대선, 지방선거를 앞두고 다시 한번 어우르고 재검하자는 차원에서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주의 4개 당협은 내년 대선, 지방선거를 앞두고 역학 분담이 중요하니 맞물려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엄 위원장은 충북도가 시멘트 기금 조성에 반대하면서 시멘트지역자원시설세(이하 시멘트세) 도입을 추진하는 데 대해 불만을 털어놨다.

그는 "시멘트세는 선이고, 기금은 악인 것처럼 선을 그어서는 안된다"며 "지역에서도 기금 지지파와 세금 지지파로 편이 갈렸는데, 왜 이런 갈등을 조장하는지 (이시종) 지사에게 불만이 많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그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의 3분의 2가 이 지사와 가까운 민주당인데, (왜 국회를 설득하지 못하고) 지역에서 세금이 기금보다 낫다고 홍보하면서 싸움을 붙여 놓는 것이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금으로 시작했다가 (부작용이 있다면) 시멘트세를 만들면 된다"며 "논란을 종결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