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 사회단체, 포스코 미얀마 군부와 합작 중단 촉구

송고시간2021-03-23 14:40

beta

경북 포항 시민단체와 노동단체는 연이어 포스코를 향해 미얀마 군부와 합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포항시민단체연대회의는 23일 성명서를 통해 "지금까지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 직·간접적 유착 관계가 있을 것이란 의혹이 꾸준히 제기됐지만 포스코는 부정하기에 급급했다"며 "이번에 공개된 군부 카르텔 지도에서 포스코는 의도치 않았다 해도 미얀마 국민을 희생하는 군부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포스코는 포스코강판(C&C)과 포스코제철 등 자회사를 통해 미얀마 군부의 경제기반인 미얀마경제홀딩스와 여러 건의 합작투자를 진행해오고 있다"며 "미얀마경제홀딩스는 이번 쿠데타를 주도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회장을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스코는 미얀마 군부와 합작을 중단하라"
"포스코는 미얀마 군부와 합작을 중단하라"

(포항=연합뉴스) 23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주변에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지역·기업지부가 제작한 현수막이 걸렸다. 2021.3.23 [금속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 시민단체와 노동단체는 연이어 포스코를 향해 미얀마 군부와 합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포항시민단체연대회의는 23일 성명서를 통해 "지금까지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 직·간접적 유착 관계가 있을 것이란 의혹이 꾸준히 제기됐지만 포스코는 부정하기에 급급했다"며 "이번에 공개된 군부 카르텔 지도에서 포스코는 의도치 않았다 해도 미얀마 국민을 희생하는 군부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더는 포스코 자금이 전 세계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미얀마 어린이와 여성, 무고한 생명을 희생하는 자금으로 흘러가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포스코는 포스코강판(C&C)과 포스코제철 등 자회사를 통해 미얀마 군부의 경제기반인 미얀마경제홀딩스와 여러 건의 합작투자를 진행해오고 있다"며 "미얀마경제홀딩스는 이번 쿠데타를 주도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회장을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속노조는 "시민을 학살하는 군부와 권력 배후에 한국 기업이 버티고 서 있는 일이 없도록 군부와 협력을 중단하고 철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조 측은 지난 18일 포스코 광양제철소 주위에 이런 내용의 현수막을 20여 개 게시한 데 이어 23일 포항제철소 주위에도 현수막을 내걸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