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대반·우려반 공존"…65세 이상 요양병원 백신 접종 스타트

송고시간2021-03-23 12:23

beta

23일 만 65세 이상 요양병원 입원환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기대와 불안감 속에 시작됐다.

광주 북구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A씨는 이날 퇴원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하게 희망했다.

요양병원 관계자는 "A씨처럼 접종을 희망하는 분도 계시지만, 여전히 불안감에 주저하는 분들도 계신다"며 "그래도 접종 이후 일상을 회복하고 싶어하는 마음은 모두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빨리 접종하고 싶다", "이상 반응 나타날까 걱정" 반응 엇갈려

서울요양원 65세 이상 AZ백신 접종 시작
서울요양원 65세 이상 AZ백신 접종 시작

(서울=연합뉴스) 23일 서울 강남구 세곡동 서울요양원에서 강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만 65세 이상 노인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2021.3.23 [강남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국종합=연합뉴스) "오늘 꼭 백신을 맞게 해주세요."

"행여나 구급차로 큰 병원에 옮기는 일은 없길 바랍니다."

23일 만 65세 이상 요양병원 입원환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기대와 불안감 속에 시작됐다.

광주 북구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A씨는 이날 퇴원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하게 희망했다.

백신 부작용보다 퇴원 후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더 컸다.

접종하지 않고 퇴원하면 일반 접종 대상이 될 때까진 최소 1∼2달을 더 기다려야 한다는 점도 A씨가 백신 접종을 서두른 이유였다.

당장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 없었던 요양병원 측도 이러한 사정을 고려해 A씨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백신 1바이알(병)로 10명이 접종할 수 있는 만큼 A씨를 포함해 비교적 건강 상태가 양호한 입원 환자 중 접종 희망자를 선별해 접종을 시작했다.

요양병원 관계자는 "A씨처럼 접종을 희망하는 분도 계시지만, 여전히 불안감에 주저하는 분들도 계신다"며 "그래도 접종 이후 일상을 회복하고 싶어하는 마음은 모두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북 옥천의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80대 노인은 접종을 기다려왔다는 듯 "빨리 (주사를) 놔 달라"며 의료진을 채근하기도 했다.

그는 접종을 마치자 "묵었던 체증이 쑥 내려간 것 같아 시원하다"며 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떨쳐냈다.

백신 준비하는 관계자
백신 준비하는 관계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부천의 한 요양병원에서 접종한 60대 여성 역시 "언제 백신을 맞을 수 있을지 기다려 왔는데 오늘 맞게 돼 다행"이라며 "지금 당장 몸에 무슨 변화가 있다는 느낌은 안 들지만 감기·몸살이 안 오도록 조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호자들은 백신 접종으로 일상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충북의 한 보호자는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지난해부터 1년 가까이 어머니를 만나지 못했다"며 "백신 접종으로 집단 면역이 형성돼 자유롭게 면회하는 날이 오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서 어머니가 백신을 접종한 보호자 역시 "백신 접종 여부를 두고 고민이 많았지만 예방 효과가 고령층에서 더 크게 나타난다는 언론 보도를 본 뒤 맞기로 했다"면서 "부작용에 따른 이상 반응이 없는지 며칠간 긴장 태세를 유지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반대로 백신의 부작용을 걱정하며 여전히 접종을 주저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접종에 앞서 정부가 요양병원 만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접종 동의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전날 기준으로 75.2%인 15만4천989명만 동의하는 데 그쳤다.

실제 광주 남구의 한 요양병원에선 접종을 희망했다가 취소하는 일이 자주 발생했다고 전했다.

언론보도를 통해 '사망자가 발생했다'라거나 '부작용이 발생했다' 등의 소식이 전해질 때면 어김없이 신청을 취소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신 이상반응 신고 15건…"중대한 부작용 없어" (CG)
백신 이상반응 신고 15건…"중대한 부작용 없어" (CG)

[연합뉴스TV 제공]

이 요양병원 관계자는 "부작용이 백신과 관계가 없다고 밝혀져도 이를 믿지 않고 불안해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전했다.

부산 부산진구 요양병원에 80대 아버지가 입원해 있는 이모(47·여)씨도 "접종 순서가 됐을 때 백신을 맞는 게 좋을 것 같아 동의했지만 불안하다"며 "보건당국은 백신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가 없다고 하나 고령에 지병도 있어 걱정이 크다"고 우려했다.

서울요양원 관계자도 "어르신들이 (두통·몸살 등으로) 고생하실까 봐 타이레놀 같은 약을 준비하긴 했는데 막상 접종을 시작하려니 걱정이 된다"며 "앰뷸런스로 큰 병원에 옮기는 일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러한 우려 속에서 전국 요양병원들은 신중하게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64세 이상 고령인데다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 약 복용 시기, 재활 치료 등 접종 전에 고려해야 할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접종에 나섰다.

전국 요양병원 1천651곳에서 만 65세 이상 입원환자와 종사자 총 20만5천983명이 대상이다.

부산의 요양병원 관계자는 "어제부터 백신을 수령해 보관 중이지만 2주 안에만 접종하면 되기 때문에 오늘 당장 접종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환자 상태를 봐가며 차례로 접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65세 이상 환자 중 기저질환으로 치료를 받아온 분이 많아 환자 건강 상태를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치료 스케줄 등과 겹치지 않도록 접종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직원 접종 때보다 훨씬 더 긴장한 상태로 접종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송은경 심규석 김준호 오수희 강종구 천정인 기자)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vCzKOWqSw8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