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日위안소 '다이살롱' 보전된다…당국 "철거 절대불허"

송고시간2021-03-23 10:50

beta

중국 상하이(上海)시 재개발로 사라질 위기에 처했던 일본군의 첫 위안소 '다이살롱'(大一沙龍) 건물이 철거되지 않고 보전될 가능성이 커졌다.

재개발로 다이살롱 건물까지 헐릴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중국 안팎 여론의 관심이 커지자 현지 문화재 당국이 일대 재개발이 진행되더라도 다이살롱 건물만은 남겨 온전히 보전해야 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공개적으로 천명했다.

상하이시 훙커우(虹口)구 문화재 당국은 23일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다이살롱 건물은 2017년 구 문화재로 지정됐다"며 "문화재보호법 등에 관련 규정에 따라 허가를 없이 해당 문화재를 함부로 이동하거나 철거하는 것을 절대로 허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팎 관심에 문화재 당국 나서 보전원칙 천명…"원래 자리서 보호해야"

위안부 문제 관련된 중요 역사 증거물로 상징성 커…활용 방안은 미정

세계 최초의 일본군 위안소 '다이살롱'이 있던 건물
세계 최초의 일본군 위안소 '다이살롱'이 있던 건물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지난 19일 중국 상하이 훙커우(虹口)구 둥바오싱(東寶興)로의 옛 일본군 위안소 '다이살롱' 건물 앞을 한 행인이 자전거를 타고 지나고 있다. 이 일대는 노후 주거 정비 사업의 일환으로 재개발된다. 2021.3.23
cha@yna.co.kr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상하이(上海)시 재개발로 사라질 위기에 처했던 일본군의 첫 위안소 '다이살롱'(大一沙龍) 건물이 철거되지 않고 보전될 가능성이 커졌다.

재개발로 다이살롱 건물까지 헐릴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중국 안팎 여론의 관심이 커지자 현지 문화재 당국이 일대 재개발이 진행되더라도 다이살롱 건물만은 남겨 온전히 보전해야 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공개적으로 천명했다.

상하이시 훙커우(虹口)구 문화재 당국은 23일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다이살롱 건물은 2017년 구 문화재로 지정됐다"며 "문화재보호법 등에 관련 규정에 따라 허가를 없이 해당 문화재를 함부로 이동하거나 철거하는 것을 절대로 허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어 "문화재 보호는 소재지의 향후 도시 계획과 설계 방안과 연결되어야 하는 것으로서 가능한 한 원래 자리에서 보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론적으로는 문화재 당국이 심의를 거쳐 철거나 이전을 허가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지만 다이살롱 건물의 역사적 상징성을 고려할 때 이럴 가능성은 극도로 낮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더욱이 중국인도 다수 포함된 위안부 피해자들을 매춘부로 묘사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 발표를 계기로 위안부 문제가 다시 국제적으로 조명을 받는 상황이어서 중국 당국 내부의 의사 결정 과정에서도 도시 개발 부서보다 문화재 부서의 목소리가 커질 수 있게 된 상황이 조성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재개발 구역도를 보면, 다이살롱 건물은 사다리꼴 모양 지역의 한쪽 구석에 자리 잡고 있다. 기술적 측면에서도 구역 내 나머지 건물을 모두 허물고 고밀도로 개발하고 다이살롱 건물만 따로 보전하는 것이 어려운 일은 아니다.

최초 일본군 위안소 다이살롱 일대 재개발 구역
최초 일본군 위안소 다이살롱 일대 재개발 구역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최초의 일본군 위안소인 다이살롱이 있던 건물을 포함한 재개발 구역의 모습. 붉은 점선으로 둘러싼 구역이 재개발 구역, 재개발 구역 왼쪽 아래 구석의 흰 선으로 표시된 곳이 옛 다이살롱 건물이다. 2021.3.23 [바이두지도 항공사진과 연합뉴스 촬영 사진 합성 편집. 재판매 및 DB 금지]
cha@yna.co.kr

오랫동안 다이살롱 건물의 보전을 주장해온 중국의 위안부 문제 전문가인 쑤즈량(蘇智良) 상하이사범대 교수는 연합뉴스에 "이 지역 문화재 당국 책임자에게 문의해 본 결과 '철거하지 않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다이살롱은 세계 최초로 들어선 일본군 위안소이자 가장 오래 운영된 일본군 위안소다.

일본군은 1932년 1월부터 1945년 8월 2차 세계대전 패전 때까지 이곳에서 일본군 장교를 위한 위안소인 다이살롱을 운영했다.

상하이 다이살롱 위안소를 시작으로 소위 '위안소'는 중국은 물론 일본군이 가는 곳마다 확대됐다.

전문가들은 다이살롱이 일본군 위안소의 '원형'이라는 점에서 큰 역사적 의의가 있기에 이 공간을 잘 보전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한다.

1945년 일본 패망 후 이 건물은 일반 주거 용도로 바뀌었다. 이곳 주민들은 앞으로 보상을 받고 다른 곳으로 이주할 예정이다.

다만 현재로서는 향후 다이살롱 건물이 어떻게 활용될지는 확실치 않다.

훙커우구 문화재 당국은 "향후 다이살롱 사적의 보호 방안은 (도시)계획 부문과 함께 연구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쑤즈량 교수는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다이살롱 위안소는 1932년부터 1945년까지 14년 장기간 운영되면서 많은 중국, 한국, 일본 여성들이 피해를 겪은 역사적 증거물"이라며 "악명 높은 일본군 성노예 제도가 여기서 시작됐다는 점에서 이 유적을 보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