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계청, 현장 조사관 안전 위해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 활용

송고시간2021-03-23 12:00

beta

통계청은 통계 조사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성을 차단하기 위해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애플리케이션(앱)'을 조사에 활용한다고 23일 밝혔다.

조사관은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사용자의 방문 장소를 비교해 접촉위험이 발생했는지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류근관 통계청장은 "정확한 통계조사를 위해서는 조사관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조사관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 접촉 위험도 알려주는 '앱' 출시…경기도·서울대 공동개발 (CG)
코로나 접촉 위험도 알려주는 '앱' 출시…경기도·서울대 공동개발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통계청은 통계 조사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성을 차단하기 위해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애플리케이션(앱)'을 조사에 활용한다고 23일 밝혔다.

조사관은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사용자의 방문 장소를 비교해 접촉위험이 발생했는지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의 방문 장소는 휴대폰에 10분 간격으로 저장되고, 저장된 동선은 2주간 보관 후 자동 삭제된다.

암호화 상태에서 데이터의 결합, 분석 등이 가능한 차세대 암호 기술인 '동형암호' 기술을 활용해 개인정보 노출 걱정 없이 동선 확인이 가능하다.

이 앱은 서울대와 경기도 간 협력을 통해 개발됐으며, 현재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이용할 수 있다.

류근관 통계청장은 "정확한 통계조사를 위해서는 조사관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조사관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