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밑바닥부터 달라진 롯데…주전-후보 격차 좁혀졌다

송고시간2021-03-23 08:46

beta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밑바닥부터 달라지고 있다.

롯데는 지난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시범경기에서 10-3 대승을 거뒀다.

주전과 후보의 차이가 과거와는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좁혀진 점이 눈에 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습경기·시범경기서 9승 1패…예년 '봄데'와 확 달라

롯데 김민수 2타점 적시타
롯데 김민수 2타점 적시타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년 KBO 프로야구 SSG 랜더스 - 롯데 자이언츠 시범경기. 6회 말 1사 1, 3루에서 롯데 김민수가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21.3.22 kangdcc@yna.co.kr

(부산=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밑바닥부터 달라지고 있다.

롯데는 지난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시범경기에서 10-3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시범경기 첫 2경기를 모두 잡아냈다. 연습경기 성적 7승 1패를 포함해 타 구단과 10차례 대결에서 한번 빼고 모두 승리했다.

롯데가 과거 화려한 봄을 보냈다가 정작 시즌에선 고꾸라졌던 기억이 워낙 많은 탓에 섣부른 기대는 금물이다.

하지만 단순히 '봄데'(봄에만 잘하는 롯데)라고 치부하기에는 경기 내용 자체가 예년과는 확연히 다르다.

무엇보다 주전과 후보의 차이가 과거와는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좁혀진 점이 눈에 띈다.

롯데는 SSG전에서 2-3으로 끌려가던 5회부터 대반격에 나섰다.

SSG는 5∼7회 이태양, 김태훈, 김상수로 이어진 '필승조'를 풀 가동했으나 8점이나 주고 무너졌다.

대반격을 이끈 주역은 백업 선수들이었다.

주전 선수들이 두 타석을 소화하고 빠져나간 5회부터 투입된 이들은 이날 팀이 뽑아낸 16안타 가운데 11안타를 합작했다.

오윤석이 3타수 3안타 1타점으로 맹활약했고, 김민수 또한 결승타 포함 2안타 3타점을 수확했다.

주전 2루수 자리에 안치홍이 버티는 가운데 오윤석, 김민수는 물오른 타격감으로 2루를 최대 격전지로 만들고 있다.

민병헌이 지병으로 빠져나간 중견수도 경쟁이 치열하다.

정훈이 가장 유력한 주전 후보인 것은 사실이지만 추재현, 김재유, 강로한, 신용수, 최민재에 이어 신인 나승엽까지 팽팽한 각축이 전개되고 있다.

이맘때쯤이면 주전급과 비주전급이 어느 정도 구분되기 마련이지만 현재 롯데에선 그 경계선이 있다고 해도 과거처럼 뚜렷하지 않다.

지난해 사이클링 히트 달성하고 환하게 웃는 롯데 오윤석
지난해 사이클링 히트 달성하고 환하게 웃는 롯데 오윤석

[롯데 자이언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롯데는 2019년 9월 성민규 단장 부임 이후 육성에 팔을 걷어붙였다. 최첨단 장비를 도입했고, 2군 시설 개선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2군 로스터를 갉아먹던 잉여 자원을 싹 정리하고 키워야 할 선수들에게 집중적으로 기회를 줬다.

2군에서 많은 실전 경험을 통해 착실하게 기량을 쌓은 이 선수들은 야무진 경기력으로 주전 구도를 뒤흔들고 있다.

연습경기와 시범경기에서 가장 활약이 두드러진 김민수가 대표적인 케이스다.

롯데는 제대 후 팀에 합류한 김민수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전병우를 키움 히어로즈로 트레이드했다. 김민수에게 기회를 몰아주기 위해서였다.

2군 타점왕에 오른 김민수는 연습경기에서 타율 0.429의 맹타를 휘두른 데 이어 시범경기에서도 5할(4타수 2안타) 타율로 주전들을 위협하고 있다.

롯데는 2019년 민병헌의 부상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최하위로 떨어진 기억이 있다.

2020년에는 민병헌·안치홍의 부진과 5선발 부재 속에 7위에 그치며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주전과 백업의 기량 격차가 워낙 커서 주전 한두 명이 슬럼프에 빠지면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졌다.

하지만 올해의 롯데는 백업 선수들이 급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주전이 다치거나 부진하더라도 과거처럼 흔들리지 않을 팀으로 변모했다.

5선발 자리도 이승헌, 서준원에 이어 신인 김진욱과 2군에 있는 최영환, 나균안(개명 전 나종덕)까지 쓸 수 있는 카드가 적잖다.

허문회 감독도 "(5선발 자리는) 조금이 아니라 많이 고민된다. 중간 투수들도 마찬가지다. 어떻게 보면 행복한 고민일 수도 있다"고 웃었다.

과도한 의미 부여는 경계해야겠지만 올해 롯데의 '봄'은 예년과는 그 결이 확연히 다르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