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러 외교장관, 미국 향해 "내정간섭·집단대결 멈춰야"

송고시간2021-03-23 00:21

beta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에 대항해 관계를 강화하는 가운데, 양국 외교 수장이 22일 미국을 향해 "'소그룹'을 이용한 집단대결을 멈춰야 한다"고 비판했다.

22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은 이날 중국 광시좡족자치구 구이린(桂林)에서 회담을 갖고 전략적 소통을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양국 장관은 "미국이 최근 몇 년 사이 전 세계 평화·발전에 초래한 손해를 반성해야 한다는 게 모든 국제사회의 생각"이라면서 "일방적인 괴롭힘과 타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한 문제 명시적 언급 없어…23일 회담 이어가

중러 외교장관, 미국 향해 "내정간섭·집단대결 멈춰야"
중러 외교장관, 미국 향해 "내정간섭·집단대결 멈춰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에 대항해 관계를 강화하는 가운데, 양국 외교 수장이 22일 미국을 향해 "'소그룹'을 이용한 집단대결을 멈춰야 한다"고 비판했다.

22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은 이날 중국 광시좡족자치구 구이린(桂林)에서 회담을 갖고 전략적 소통을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양국 장관은 "미국이 최근 몇 년 사이 전 세계 평화·발전에 초래한 손해를 반성해야 한다는 게 모든 국제사회의 생각"이라면서 "일방적인 괴롭힘과 타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국은 유엔헌장의 강령·원칙을 따르고 진정한 다자주의를 시행해야 한다"면서 "국제관계의 민주화에 힘쓰고, 상이한 사회제도와 발전도상에 있는 국가들의 평화공존과 공동발전을 촉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최근 미국이 주도하는 반(反)중국 블록 '쿼드'(Quad·4자)에 반발하는 한편, 미국의 홍콩 문제 비판 등에 대해 내정 간섭이라고 맞서왔다.

양국은 이날 광범위한 공통인식을 이뤘으며, 자국의 최근 대미 관계 근황에 관해서도 상대국에 설명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양국은 이란 핵 문제와 관련해서도 "미국이 조속히 전면적 협의에 무조건 복귀하고 이란에 대한 일방적 제재를 철회해야 한다"고 비판하는 한편 '지역 안보대화 플랫폼' 설립을 제안했다.

최근 쿠데타와 시위로 정국 불안이 이어지고 있는 미얀마 문제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하면서 "미얀마 각 정당이 헌법과 법률의 틀 아래 현 위기의 정치적 해결 방법을 찾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부세력이 이익을 꾀하는 것을 막고, 미얀마의 민주화 전환 과정을 계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국 장관은 이뿐만 아니라 아시아·태평양지역 정세를 비롯해 유엔 개혁, 기후변화 대응, 아프가니스탄·시리아·수단 문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다만 이날 중국 외교부 발표 가운데 북한 핵 문제에 대한 명시적 언급은 없었다.

양국 장관은 23일 양자관계 및 국제적·지역적 정세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