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김정은에 구두친서…"새 형세 속 북중관계 발전 원해"

송고시간2021-03-22 20:34

beta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구두 친서를 통해 북·중 관계 발전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중련부) 부장은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리룡남 신임 중국 주재 북한 대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시 주석의 구두 친서를 전달했다.

시 주석은 "우리는 새로운 형세 아래에 북한 동지들과 손을 잡고 노력하고 싶다"면서 "북·중 관계를 잘 지키고 견고히 하며 발전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진핑, 김정은에 구두친서…"새 형세 속 북중관계 발전 원해"
시진핑, 김정은에 구두친서…"새 형세 속 북중관계 발전 원해"

[연합뉴스TV 제공]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구두 친서를 통해 북·중 관계 발전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중련부) 부장은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리룡남 신임 중국 주재 북한 대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시 주석의 구두 친서를 전달했다.

시 주석은 "우리는 새로운 형세 아래에 북한 동지들과 손을 잡고 노력하고 싶다"면서 "북·중 관계를 잘 지키고 견고히 하며 발전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또 "양국의 사회주의 사업이 끊임없이 새로운 성과를 거두고, 양국 인민들이 더욱 행복하게 하고 싶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현재 100년 만의 정세변화와 세기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첩됐다"면서 "국제적 및 지역적 형세가 심각히 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서 "중국은 북한 및 관계 당사자들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방향을 견지하고,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지키며, 지역의 평화안정과 발전번영을 위해 새로운 적극적 공헌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번 친서는 미국과 중국이 지난 18~19일(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회담에서 공개적으로 충돌하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이 중국을 방문 중인 상황에서 전달됐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