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에 서정돈 전 성균관대 총장

송고시간2021-03-22 18:37

beta

삼성생명공익재단 신임 이사장에 서정돈(78) 전 성균관대 총장이 선임됐다.

재단은 22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서정돈 전 성균관대 총장을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서울대 내과학 박사 출신인 서정돈 신임 이사장은 1980년부터 1997년까지 서울대 의과교수로 재직했고, 1997년부터 2003년까지 성균관대 의과대학 초대학장으로 근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용 부회장은 실형 확정으로 이사장직 물러나

서정돈 삼성생명공익재단 신임 이사장
서정돈 삼성생명공익재단 신임 이사장

[삼성생명공익재단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생명공익재단 신임 이사장에 서정돈(78) 전 성균관대 총장이 선임됐다.

재단은 22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서정돈 전 성균관대 총장을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서울대 내과학 박사 출신인 서정돈 신임 이사장은 1980년부터 1997년까지 서울대 의과교수로 재직했고, 1997년부터 2003년까지 성균관대 의과대학 초대학장으로 근무했다.

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전문위원(2008∼2010년), 제18대 성균관대 총장(2003∼2011년), 학교법인 성균관대 이사장(2015∼2019년) 등을 역임했다.

서 신임 이사장의 임기는 이달 23일부터 3년간이다.

전임 이사장인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실형이 확정돼 이사장직에서 물러났다. 이 부회장은 2015년 이건희 회장으로부터 이사장직을 넘겨받고 2018년 한차례 연임했다.

재단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이사장직을 사임하겠다고 재단 측에 전했다"고 말했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1982년 설립돼 맞벌이 가정을 위한 보육사업과 삼성서울병원, 삼성노블카운티를 건립해 운영하고 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