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미희 "PO 2차전도 표승주 공략"…김우재 "세터 김하경 출전"

송고시간2021-03-22 18:23

beta

벼랑 끝에 몰린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 세터를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김우재 IBK기업은행 감독은 22일 경기도 화성의 화성종합체육관에서 흥국생명과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2차전을 앞두고 "조송화 대신 김하경이 세터로 선발 출전한다"고 전했다.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1승을 남긴 흥국생명의 박미희 감독은 "1차전과 마찬가지로 표승주를 집중 공략하겠다"며 "1차전보다 성공률이 낮더라도 당황하지 않고 계속 표승주를 공략하도록 냉정하게 경기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전 지시하는 김우재 감독
작전 지시하는 김우재 감독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플레이오프 1차전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화성 IBK 기업은행 알토스의 경기. 1세트 김우재 IBK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1.3.20 goodluck@yna.co.kr

(화성=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벼랑 끝에 몰린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 세터를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김우재 IBK기업은행 감독은 22일 경기도 화성의 화성종합체육관에서 흥국생명과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2차전을 앞두고 "조송화 대신 김하경이 세터로 선발 출전한다"고 전했다.

조송화는 이틀전 1차전에서 흥국생명에 1-3으로 졌을 때 기대 이하의 토스로 패배의 빌미를 줬다.

김 감독은 "조송화의 컨디션이 좋지 않았고, 몸이 안 좋은 기간도 있었다"며 "계속해 준비한 김하경에게 기회를 주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하경에게 '자신을 믿어라', '자신 있게 하라'라고 조언했다"며 큰 경기를 통해 자신감을 얻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정규리그 3위로 '봄 배구'에 합류한 기업은행은 2차전마저 지면 이번 시즌을 마감한다.

김 감독은 "미팅에서 선수들에게 오늘 끝날 수도 있으니 아쉬움 남지 않게 최선을 다하자고 주문했다"며 "서브와 서브 리시브 보완에 중점을 뒀다"고 소개했다.

김 감독은 또 1차전에서 부진했던 표승주를 두고 "그간 선수가 (부상 등을) 참고 여기까지 왔고, 본인의 의지도 강하니 믿고 가려고 한다"며 표승주와 김주향을 레프트로 먼저 내보내고, 두 선수가 부진하면 육서영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작전 지시하는 박미희 감독
작전 지시하는 박미희 감독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플레이오프 1차전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화성 IBK 기업은행 알토스의 경기. 1세트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1.3.20 goodluck@yna.co.kr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1승을 남긴 흥국생명의 박미희 감독은 "1차전과 마찬가지로 표승주를 집중 공략하겠다"며 "1차전보다 성공률이 낮더라도 당황하지 않고 계속 표승주를 공략하도록 냉정하게 경기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또 기업은행의 주포인 안나 라자레바에게 좋은 공이 올라가지 않게끔 서브 공략에 중점을 두겠다고 덧붙였다.

범실을 많이 쏟아낸 브루나 모라이스를 두고 박미희 감독은 "어린 선수이기에 그에 걸맞게 대화 중"이라며 "심리적인 안정을 찾아 능력을 끌어낼 수 있도록 얘기했다"고 전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