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연구팀 '노화로 약해진 생쥐 뇌 기능' 약물로 복원 성공

송고시간2021-03-22 17:07

beta

노화로 약해진 생쥐 뇌의 복원 기능을 약물로 증진하는 실험이 일본에서 성공했다.

22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립정신·신경의료연구센터 등이 참여한 연구팀은 생쥐 실험을 통해 노화로 쇠약해진 뇌 기능을 약물로 복원했다고 발표했다.

이와쓰보 다케시(岩坪威) 도쿄대 교수(신경병리학)는 이번 실험 결과에 대해 "학술적으로나 응용 면에서도 매우 흥미롭다"며 APJ 수용체를 활성화하는 치료약을 개발하면 고령자의 인지 기능을 정상으로 유지하는 치료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노화로 약해진 생쥐 뇌의 복원 기능을 약물로 증진하는 실험이 일본에서 성공했다.

22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립정신·신경의료연구센터 등이 참여한 연구팀은 생쥐 실험을 통해 노화로 쇠약해진 뇌 기능을 약물로 복원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이 노인성 치매인 알츠하이머병 등의 치료법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인 치매(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노인 치매(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노화 등의 진전에 따라 뇌 신경세포를 보호하는 구조가 손상될 수 있다.

손상 정도가 경미한 경우는 뇌 안의 다른 세포가 작동해 자연적으로 복구되는데, 나이가 들수록 복구 능력이 떨어지면서 뇌 기능이 저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뇌 신경세포를 보호하는 세포 표면에 있는 특정 단백질인 'APJ 수용체'를 약물로 활성화했다.

그 결과 신경회로 복원이 촉진되면서 생쥐의 운동 기능이 떨어지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고 한다.

이와쓰보 다케시(岩坪威) 도쿄대 교수(신경병리학)는 이번 실험 결과에 대해 "학술적으로나 응용 면에서도 매우 흥미롭다"며 APJ 수용체를 활성화하는 치료약을 개발하면 고령자의 인지 기능을 정상으로 유지하는 치료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