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앞바다 가라앉은 슬러리 오일 두 달 만에 방제 마무리

송고시간2021-03-22 16:40

beta

울산해양경찰서는 1월 말 발생한 슬러리 오일 유출 사고의 수중 방제 작업이 두 달 만에 모두 완료됐다고 22일 밝혔다.

울산해경은 규정에 따라 오염 행위를 한 업체에 슬러리 오일 수거를 명령했고, 사고 두 달 만에 작업을 끝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울산해경 관계자는 "가라앉은 슬러리 오일은 무게 때문에 더는 확산하지는 않고 머물러 있었다"며 "구조대를 투입해 사고 해역을 재탐색한 결과 슬러리 오일이 없는 것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1월 22일 울산신항서 발생한 케미컬 운반선 기름 유출 사고 현장. [울산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1월 22일 울산신항서 발생한 케미컬 운반선 기름 유출 사고 현장. [울산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해양경찰서는 1월 말 발생한 슬러리 오일 유출 사고의 수중 방제 작업이 두 달 만에 모두 완료됐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월 22일 울산신항에서는 부산 선적 2천t급 케미컬 운반선이 화물창 손상으로 평형수를 배출하는 과정에서 슬러리 오일을 바다로 유출했다.

슬러리 오일은 원유 정제 공정 중 연료유를 추출하고 남은 찌꺼기로 고무, 잉크의 원료로 사용하는 물질이다.

울산해경은 오일펜스를 설치한 뒤 유흡착재를 이용해 슬러리 오일을 회수했으나, 일부는 바닷물과의 비중 차이로 수중에 가라앉은 것을 확인했다.

울산해경은 규정에 따라 오염 행위를 한 업체에 슬러리 오일 수거를 명령했고, 사고 두 달 만에 작업을 끝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울산해경 관계자는 "가라앉은 슬러리 오일은 무게 때문에 더는 확산하지는 않고 머물러 있었다"며 "구조대를 투입해 사고 해역을 재탐색한 결과 슬러리 오일이 없는 것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울산해경은 해당 업체를 상대로 정확한 유출량과 과실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