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 3차확산에 봉쇄완화 브레이크…4월중순까지 재봉쇄 추진(종합)

송고시간2021-03-22 19:00

beta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에 봉쇄 완화에 긴급브레이크를 걸고, 오는 4월 18일까지 기존 봉쇄조처를 다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메르켈 총리는 22일(현지시간) 연방정부·16개 주총리 화상회의를 열고, 이같은 안건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이 사전에 입수한 안건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B117이 기하급수적으로 확산하고,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확진자가 다시 100명을 넘어섬에 따라 지난달 말부터 진행해온 단계적 봉쇄 완화에 긴급브레이크를 거는 방안을 검토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방정부·16개 주총리 회의…"야간통행금지 등 더 엄격한 봉쇄조처 검토"

(베를린·서울=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홍준석 기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에 봉쇄 완화에 긴급브레이크를 걸고, 오는 4월 18일까지 기존 봉쇄조처를 다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급확산 지역에서는 야간통행금지 등 지금까지보다 더 엄격한 봉쇄 조처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부활절 휴가에 국내외여행은 자제하라는 당부도 내놓을 예정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로이터=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로이터=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22일(현지시간) 연방정부·16개 주총리 화상회의를 열고, 이같은 안건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이 사전에 입수한 안건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B117이 기하급수적으로 확산하고,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확진자가 다시 100명을 넘어섬에 따라 지난달 말부터 진행해온 단계적 봉쇄 완화에 긴급브레이크를 거는 방안을 검토한다.

메르켈 총리는 이달 초 연방정부·주총리 회의에서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수에 따라 단계적으로 봉쇄조처를 완화하되 이 수치가 3일 연속 100명을 넘으면 '비상 브레이크'를 작동해 봉쇄조처를 부활시키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더해 급확산지역에서는 야간 통행금지 등 더 강력한 봉쇄조처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학교나 보육시설의 문을 다시 닫거나 열지 않는 방안도 검토대상이다.

메르켈 총리는 또 내달 초 부활절 휴가 때 반드시 필요하지 않으면 국내외 여행을 자제하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국외 여행을 한 뒤 돌아오면, 디지털 입국신고를 하고, 10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다만, 귀국 후 5일 이내에 음성인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를 제시하면 조기에 자가격리에서 해제될 수 있다. 다만 변이바이러스 지역에서 귀국하는 경우에는 14일간 엄격한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기업들은 출근하는 직원들에게는 1주일에 최소 1차례, 가능하면 2차례씩 진단검사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에 따르면 독일의 전날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7천709명, 사망자는 50명이었다.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확진자는 107.3명까지 상승했다. 지난달 19일에는 56.8명까지 내려갔다가 다시 치솟고 있다. 독일의 신규확진자 중 영국발 변이바이러스인 B117 감염자 비율은 72.2%까지 뛰어올랐다.

'코로나19 봉쇄' 완화 첫날(지난 8일) 동물원 찾은 독일인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봉쇄' 완화 첫날(지난 8일) 동물원 찾은 독일인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변이바이러스를 제어하기 위해 더 엄격한 봉쇄 조처를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카를 라우터바흐 독일 사회민주당(SPD) 보건전문가는 디벨트와 인터뷰에서 "지난 2주간의 봉쇄 완화 조처를 모두 되돌리고, 내달 중순까지 기존 전면봉쇄보다 더 강력한 조처를 해야 한다"면서 "3∼4주간 짧은 강력한 봉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고, 기업과 학교·보육시설에서 진단검사 인프라가 갖춰질 때까지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