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수본 "'가족 명의로 땅 매입' 前행복청장 내사 착수"(종합)

송고시간2021-03-22 15:04

beta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비롯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재임 시절 아내 명의로 세종시 땅을 매입한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특수본 관계자는 22일 "언론을 통해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행복청장 A씨는 재임 시절인 2017년 4월 말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아내 명의로 토지 2필지(2천455㎡)를 사들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청장 "공직자 지위 이용한 투기는 구속수사 추진"

"내사·수사 61건·309명…경호처 직원 수사의뢰서 접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비롯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재임 시절 아내 명의로 세종시 땅을 매입한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특수본 관계자는 22일 "언론을 통해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복청장은 세종시 신도시 건설을 책임지는 최고 자리로, 차관급에 해당한다.

전 행복청장 A씨는 재임 시절인 2017년 4월 말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아내 명의로 토지 2필지(2천455㎡)를 사들였다. 2017년 1월 당시 ㎡당 10만7천원이었던 공시지가는 3년 만에 15만4천원으로 43%가량 올랐다.

그는 퇴임 이후인 2017년 11월 말에는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의 한 토지 622㎡와 함께 부지 내 지어진 경량 철골 구조물을 매입했다. 인근 와촌·부동리 일원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지정될 예정이라 주변부 개발로 수혜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날 서면으로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서 "내부정보 부정 이용 등 공직자의 지위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행위는 구속 수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기 신도시뿐만 아니라 여타 지역의 각종 개발사업 관련 (LH 등의) 부서 직원과 그 가족의 차명거래까지 면밀히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직 경찰이 세종시 스마트산업단지 예정 부지 땅을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세종경찰청에서 내사 중"이라며 "투기 혐의가 확인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특수본이 투기 의혹과 관련해 내사·수사 중인 건수는 이날 오전 기준 61건·309명이다. 이 가운데 3기 신도시와 관련된 사건은 23건·81명이다. 내사 대상인 전 행복청장 A씨는 309명 중에 포함됐다.

내사·수사 대상은 공무원 41명·공공기관 31명·민간인 170명·신원 확인 중인 대상 67명이다. 대상자 309명에는 지난 19일 정부 합동조사단이 수사 의뢰한 지방자치단체 공무원과 지방공기업 직원 23명은 포함되지 않았다.

특수본은 3기 신도시인 광명에서 투기로 의심되는 토지 거래를 한 것으로 드러난 대통령 경호처 직원 1명에 대한 수사 의뢰서도 이날 오전 접수했다.

최승렬 수사국장은 "사람 중심 수사, 부동산 중심 수사, 돈의 흐름을 따지는 금융거래 중심 수사를 종합해 수사 대상자를 선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 국장은 또 LH 직원의 원정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기남부청과 전북청이 수사하고 있다"며 "원정 투기가 있었다면 수사가 확대되리라 본다"고 했다.

특수본은 지난 20일까지 투기 의혹과 관련한 신고 324건을 접수했다. 이 중 내용이 비교적 구체적이어서 특수본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대상은 120건이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가짜뉴스' 유포 혐의로 경찰이 내사·수사 중인 사건은 총 15건으로, 현재까지 검거한 피의자는 2명이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