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작가조합 각본상에 복수 스릴러 '프라미싱 영 우먼'

송고시간2021-03-22 12:52

beta

미국의 복수 스릴러 영화 '프라미싱 영 우먼'이 미국작가조합(WGA)이 수여하는 각본상을 받았다.

미국작가조합이 '프라미싱 영 우먼'에 각본상을 안김에 따라 아카데미상에도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다음 달 25일 결과가 발표되는 제93회 오스카 각본상 후보에는 한인 가족의 미국 정착기를 그린 영화 '미나리'를 비롯해 '프라미싱 영 우먼', '주다스 앤드 더 블랙 메시아', '사운드 오브 메탈',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등 다섯 작품이 선정돼 경쟁을 펼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나리'와 아카데미 각본상 두고 경쟁

영화 '프라미싱 영 우먼'의 한 장면
영화 '프라미싱 영 우먼'의 한 장면

[AP/Focus Features=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복수 스릴러 영화 '프라미싱 영 우먼'이 미국작가조합(WGA)이 수여하는 각본상을 받았다.

WGA는 21일(현지시간) 제73회 시상식을 열고 이러한 수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이 보도했다.

에메랄드 페넬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한 '프라미싱 영 우먼'은 '주다스 앤드 더 블랙 메시아', '팜 스프링스', '사운드 오브 메탈',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을 제치고 최고상의 영광을 안았다.

'프라미싱 영 우먼'은 가장 친한 친구에게 벌어진 비극적인 사건으로 고통 속에 살아가던 주인공이 가해자를 상대로 치밀한 복수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았다.

미국작가조합이 '프라미싱 영 우먼'에 각본상을 안김에 따라 아카데미상에도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다음 달 25일 결과가 발표되는 제93회 오스카 각본상 후보에는 한인 가족의 미국 정착기를 그린 영화 '미나리'를 비롯해 '프라미싱 영 우먼', '주다스 앤드 더 블랙 메시아', '사운드 오브 메탈',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등 다섯 작품이 선정돼 경쟁을 펼치고 있다.

아카데미에서 주요 부문 후보작에 오른 '미나리'와 '노매드랜드', '맹크'는 WGA 회원이 각본 작업에 참여해야 한다는 규정 등에 따라 WGA 각본상 후보 명단에 들지는 못했다.

앞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지난해 WGA 각본상을 받은 데 이어 오스카 시상식에서도 각본상을 비롯해 작품, 감독, 외국어영화상을 휩쓸었다.

WGA는 올해 영화 부문 각색상 수상작으로는 미국 사회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코미디물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을 선택했다.

TV 부문에서는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가 제작한 드라마들이 주요 상을 가져갔다.

넷플릭스 드라마 '크라운'과 애플TV플러스의 '테드 라소'는 각각 드라마, 코미디 시리즈 각본상을 받았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