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7년 해로한 美 부부, 코로나로 15분 차이로 눈감다

송고시간2021-03-22 11:52

beta

약 70년을 함께 한 미국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15분 차이로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은 빌(88)과 에스더(92) 일니스키 부부가 지난 1일 별세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목사·반주자로 만나 자메이카·레바논서 목회활동

지난 2월 감염돼 입원…호스피스도 함께 입소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약 70년을 함께 한 미국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15분 차이로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은 빌(88)과 에스더(92) 일니스키 부부가 지난 1일 별세했다고 전했다. 이들의 67번째 결혼기념일을 20일가량 앞둔 시점이었다.

노부부는 기독교 선교자로서 수십 년간 함께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노력했다.

디트로이트 주에서 태어난 빌은 16세 때 기독교에 몸담기로 한 후 목사가 됐다.

미주리주 일대 교회에서 목회 활동을 하던 그는 피아노 반주자가 필요했고, 친구들의 소개로 에스더를 만났다.

부부의 딸인 세라 밀루스키는 "아버지는 청혼 당시 어머니께 '당신께 부를 약속할 순 없지만, 많은 모험은 약속할 수 있소'라고 말씀하셨다"라면서 "이후 어머니는 실제로 많은 모험을 했다"라고 전했다.

부부는 1950년대 후반 교회 신도들과 선교차 자메이카로 떠난 일을 계기로 10년간 자메이카에 머물며 교회를 운영했다. 이 시기에 미국의 위탁가정에서 당시 2살이던 사라를 입양했다.

1969년에는 가족이 레바논으로 이주했다. 빌은 대학생들을 가르쳤고 에스더는 봉사단체를 운영하며 기독교 밴드 활동을 했다.

하지만 1975년 발발한 내전으로 이들이 살던 수도 베이루트는 전장이 돼버렸다.

세라는 자신들의 아파트 앞에서 두 차례나 폭탄이 터졌었다고 회고했다.

미 해병대를 통해 미국으로 피신한 이들은 이후 플로리다주에 정착해 40년간 목회 활동에 전념했다.

빌은 약 3년 전 은퇴했고, 에스더는 최근까지도 기도 단체를 이끌며 화상 회의에도 참여했다.

부부는 지난 2월께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했다. 초기에는 나쁘지 않았던 병세가 점차 악화해 결국 마지막 남은 시간을 편안히 보낼 수 있도록 호스피스 병원에 함께 가게 됐다.

세라는 방역 지침 때문에 부모님의 임종을 창문 밖에서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마이크로 "사랑한다"고 말씀드리자 아버지는 고개를 끄덕였고, 어머니는 말하려고 했지만 끝내 못하셨다고 한다.

오전 10시 15분께 빌이 눈을 감았고, 15분 후 에스더도 그를 따랐다.

세라는 "부모님이 함께 가셔서 마음이 따스해지고 위안이 된다"라고 말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