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노총, 공공노총과 조직 통합…"조합원 140만명으로 확대"

송고시간2021-03-22 11:40

beta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공공서비스노동조합총연맹(공공노총)과 조직을 통합하기로 했다.

한국노총은 22일 공공노총과 조직 통합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양 조직이 통합될 경우 지난 1월 광역연맹의 가입과 함께 한국노총의 공무원 조직화 사업은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전체 조합원도 약 140만명으로 확대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월 1일 통합 조인식 목표…민주노총과 조직 확대 경쟁 가열 전망

한국노총
한국노총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공공서비스노동조합총연맹(공공노총)과 조직을 통합하기로 했다.

한국노총은 22일 공공노총과 조직 통합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국노총과 공공노총은 올해 노동절인 5월 1일 조직 통합 조인식을 개최하기로 했으며, 이미 지난 19일 제1차 통합추진위원회 회의를 시작으로 조직 통합 논의에 착수했다.

공공노총은 전국통합공무원노조, 교사노동조합연맹, 지방공기업연맹 등 10만여명 규모라고 한국노총은 설명했다. 고용노동부 집계로는 2019년 말 기준 공공노총 조합원 수는 4만8천명이다.

한국노총은 "양 조직이 통합될 경우 지난 1월 광역연맹의 가입과 함께 한국노총의 공무원 조직화 사업은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전체 조합원도 약 140만명으로 확대된다"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노동부 집계 기준으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보다 조합원 수에서 밀려 '제1 노총'의 지위를 내준 상태다. 공공노총과 조직을 통합하면 한국노총의 제1 노총 탈환도 가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의 조직 확대 경쟁은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지난 19일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노총이 제1 노총이라는 점을 근거로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 9명 중 민주노총 추천 위원을 4명에서 5명으로 늘려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