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성용, 성폭력 의혹 제기자 형사고소…5억원 손배소(종합)

송고시간2021-03-22 13:57

beta

초등학교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기성용(FC서울)이 의혹 제기자들을 상대로 형사 고소와 민사 소송을 동시에 진행하며 본격적인 법적 대응에 나섰다.

기성용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서평의 송상엽 변호사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성용 선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C씨와 D씨에 대해 형사책임을 묻기 위해 고소장을 접수했고, 5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폭력 의혹 관련 기자회견에 나선 기성용
성폭력 의혹 관련 기자회견에 나선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초등학교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기성용(FC서울)이 의혹 제기자들을 상대로 형사 고소와 민사 소송을 동시에 진행하며 본격적인 법적 대응에 나섰다.

기성용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서평의 송상엽 변호사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성용 선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C씨와 D씨에 대해 형사책임을 묻기 위해 고소장을 접수했고, 5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송 변호사는 이날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서울중앙지법에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송 변호사는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그동안 신중히 처리하느라 고소가 늦어졌다"라며 "고소장이 증거를 포함해 100페이지가 넘는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한 바 있다.

기성용의 이름은 언급되지 않았지만, 내용상 A선수가 기성용임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다.

기성용은 지난달 27일 프로축구 K리그1 개막전 뒤 기자회견을 자처해 결백을 주장하면서 C씨와 D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기성용을 대리하는 송 변호사는 C씨와 D씨 측에 '성폭력 증거' 공개를 촉구했다.

이에 C씨와 D씨 측은 기성용이 소송을 걸어오면 이를 법정에서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결국 기성용이 C씨와 D씨에 대한 형사 고소와 함께 민사 소송을 결정하면서 치열한 법정 공방이 펼쳐지게 됐다.

한편, C씨와 D씨의 박지훈 변호사도 보도자료를 내고 "기성용 측 법률대리인이 피해자들을 상대로 민·형사소속을 제기했다는 뉴스를 접했다"라며 "법정에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게 돼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이와 함께 기성용의 후배로 추정되는 권모씨와 성폭력 의혹 제기자가 지난달 24일 나눈 통화 내역도 일부 공개했다.

성폭력 의혹 제기자 통화 내용
성폭력 의혹 제기자 통화 내용

[박지훈 변호사 제공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horn90@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8ceAdHvMD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