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도,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대상 전 직원 확대

송고시간2021-03-22 11:28

beta

충북도가 도 소속 공무원, 충북개발공사 임직원 전체와 가족을 대상으로 투기 의혹 전수조사에 나섰다.

충북도는 22일 김장회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특별조사단를 꾸렸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개 단지→17개 단지, 배우자·직계존비속도 대상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도가 도 소속 공무원, 충북개발공사 임직원 전체와 가족을 대상으로 투기 의혹 전수조사에 나섰다.

브리핑 중인 김장회 행정부지사
브리핑 중인 김장회 행정부지사

[유튜브 브리핑 화면 캡처]

충북도는 22일 김장회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특별조사단를 꾸렸다고 밝혔다. 이 조사단은 3개 반 28명으로 구성됐다.

특별조사단은 근무 부서 이력을 확인하면서 조사 대상을 정하고 이들의 토지 거래내용을 확인하기로 했다.

투기 의심 공무원이 드러나면 현장 확인 절차를 거쳐 징계하고 수사 의뢰도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찰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조사 대상 개발단지는 도와 시·군, 충북개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를 포함한 공공기관이 시행한 17곳이다.

진천음성혁신도시 첨단산업단지와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 등 이미 준공한 3곳과 오송제3생명과학국가산업단지, 청주넥스트폴리스 등 14곳이 포함됐다.

조사 대상자는 도 공무원 4천600여명과 충북개발공사 임직원 91명, 이들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이다.

김 부지사는 "오송제3생명과학국가산단을 포함한 3개 단지의 토지 거래 현황을 현재 조사 중이지만 도민의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범위를 확대했다"고 말했다.

특별조사단은 공소시효를 감안, 2014년 3월 22일 이후의 단지 내 토지거래 내용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개인별로 정보 공개 동의서를 받고 토지거래 자진 신고도 접수할 계획이다.

조사 대상자는 17개 단지 내 토지를 매입했을 경우 다음 달 15일까지 자진신고 해야 한다.

특별조사단은 미신고자의 토지 거래가 확인되면 철저한 조사를 거쳐 엄중히 조처할 방침이다.

김 부지사는 "1단계로 지금 파악 중인 3개 단지 조사 결과를 다음 달 말 발표하고 2단계로 17개 단지 관련 내용을 6월 말,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관련 결과를 7월 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조사단은 도청 홈페이지에 '토지 투기 의혹 제보센터'도 운영하기로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1COWUtupgM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