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풍향구역 차기 조합구성 급물살…시공사 재선정여부 '관심'

송고시간2021-03-22 10:37

beta

조합장 등이 비위에 연루돼 조합 임원 모두가 해임된 광주 북구 풍향 구역 재개발사업의 차기 조합 구성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풍향 구역 사업의 시공사가 금품 살포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차기 조합이 구성되면 시공사 선정 취소에 대해서도 논의될 것으로 관측된다.

22일 광주 북구청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광주 북구 풍향구역 재개발사업의 차기 조합 구성을 위한 선거관리위원 5명이 조합 총회를 거쳐 선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상황에 어렵사리 선관위 구성…시공사 선정 불법성 수사중

광주 풍향구역 재개발 구역
광주 풍향구역 재개발 구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조합장 등이 비위에 연루돼 조합 임원 모두가 해임된 광주 북구 풍향 구역 재개발사업의 차기 조합 구성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풍향 구역 사업의 시공사가 금품 살포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차기 조합이 구성되면 시공사 선정 취소에 대해서도 논의될 것으로 관측된다.

22일 광주 북구청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광주 북구 풍향구역 재개발사업의 차기 조합 구성을 위한 선거관리위원 5명이 조합 총회를 거쳐 선임됐다.

향후 조합장 및 조합 임원 모집 공고 이후 총회를 거쳐 차기 조합이 구성된다.

이곳 조합은 전임 조합장 등이 비위에 연루돼 구속기소 되면서 임원 9명이 모두 해임됐고, 시공사로 선정된 포스코도 금품 살포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조합 임원 모두가 해임되면서 법원이 직무대행자를 보냈고, 직무대행자가 법원의 '상무 외 행위 허가'를 받아 지난해 새 조합 구성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 구성을 추진했지만, 대의원 성원 부족으로 무산된 바 있다.

이후 코로나19 방역 지침의 영향으로 실내 50명, 실외 100명 이상이 모일 수 없어 총회는 물론 대의원대회 개최가 불가능한 상황이 이어져 차기 조합 구성이 지연됐다.

그러나 최근 거리두기 지침이 하향되면서 집회와 달리 지자체 방역 당국에 사전 신고하면 총회 개최가 가능해져 지난 20일 조합원 10%가 참석한 가운데 총회를 개최해 선관위를 가까스로 구성했다.

광주 풍향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조합 간판
광주 풍향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조합 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으로 포스코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어, 시공사 재선정 여부도 논의될 것으로 관측된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2019년 풍향구역 시공사 선정과정에서 포스코 측이 금품을 살포했다는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지만, 수사 대상자가 많아 조사 일정이 지연되는 탓에 수사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있다.

풍향구역의 한 조합원은 "조합원들 사이에 시공사 선정에 대한 의견이 갈린다"며 "결국 차기 조합장 등이 시공사에 대한 어떤 입장을 가진 인물이 선정되느냐에 따라 시공사 재선정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풍향구역 재개발 사업은 광주 북구 풍동길 26-2(풍향동) 일대 15만2천317㎡ 면적에 지하 3층~지상 35층 아파트 2천995가구를 짓는 대규모 재개발 사업이다.

총공사비는 8천477억원 규모로 2019년 시공사를 선정한 전국 정비사업장 중 총공사비가 가장 높은 대규모 사업으로 꼽힌다.

광주 풍향구역재개발 구역
광주 풍향구역재개발 구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