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만이 아니다…서구권 전반 퍼진 反아시안 '증오범죄 팬데믹'

송고시간2021-03-22 10:00

beta

한인 여성 4명을 포함, 아시아계 6명이 목숨을 잃은 미국 애틀랜타 총격사건을 계기로 미국을 넘어 서구사회 전반에 퍼진 반(反)아시아계 정서 및 증오범죄 문제가 조명을 받고 있다.

미국 CNN방송은 유럽과 호주 등에서 일상 속 증오범죄를 겪은 아시아계 목소리를 21일(현지시간) 전했다.

영국 런던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6~9월 인종 또는 종교를 이유로 동아시아계에 가해진 증오범죄는 222건으로 재작년 동기(113건)보다 95% 증가했고 2018년(105건)에 견줘선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럽 등에서 증가세…이전부터 '암적 존재', 코로나19 사태가 기름 부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州) 뉴욕시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계 혐오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에서 한 한국계 시위자가 '혐오는 바이러스'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州) 뉴욕시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계 혐오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에서 한 한국계 시위자가 '혐오는 바이러스'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한인 여성 4명을 포함, 아시아계 6명이 목숨을 잃은 미국 애틀랜타 총격사건을 계기로 미국을 넘어 서구사회 전반에 퍼진 반(反)아시아계 정서 및 증오범죄 문제가 조명을 받고 있다.

미국 CNN방송은 유럽과 호주 등에서 일상 속 증오범죄를 겪은 아시아계 목소리를 21일(현지시간) 전했다.

영국 런던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6~9월 인종 또는 종교를 이유로 동아시아계에 가해진 증오범죄는 222건으로 재작년 동기(113건)보다 95% 증가했고 2018년(105건)에 견줘선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여론조사업체 유고브가 작년 6월 영국 내 소수인종 1천270명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에서는 중국계 3분의 1 이상이 인종적으로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고 답했다.

또 호주 싱크탱크 로위연구소가 지난해 11월 중국계 호주인 1천40명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37%가 최근 1년 사이 중국계여서 차별적 또는 비우호적 대우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모욕적인 이름으로 불린 적 있다는 응답자는 31%였고 물리적 공격이나 위협을 받았단 응답자는 18%였다.

반아시아계 증오범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유행하기 시작한 작년에만 두드러진 현상은 아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jakfr_twMM

재작년 스페인 정부는 스페인에 거주하는 아시아계 국민 2.9%가 증오범죄 피해자라고 밝혔다. 프랑스에서는 재작년 파리에서만 이틀에 한 번꼴로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발생했다는 시민단체 추산이 나왔다.

다만 코로나19가 반아시아계 증오범죄 증가세에 기름을 부은 것은 맞다.

CNN은 "일부 서구 정치인은 지난해 코로나19와 중국의 연관성을 반복해서 강조하고 반중국 발언을 늘렸다"라면서 "이런 상황에 동아시아계와 남동아시아계가 인종차별의 대상이 되는 경우가 늘었다고 활동가들은 지적한다"라고 전했다.

아시아계가 털어놓는 경험들은 증오범죄가 일상에서 빈번히 벌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영국서 유학 중인 싱가포르인 케이 렁은 길에서 꽃을 사달라는 상인의 요구를 거절했다가 '코로나바이러스'라는 소리를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거리에서 더 많은 눈초리가 느껴지긴 하지만 인종차별이나 모욕이 새롭지는 않다"라면서 "2016년 런던에 유학 온 이후 늘 마주했다"라고 말했다.

중국계 미국인 토마스 시우는 작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증오범죄를 겪었다.

그는 작년 3월 남성 2명이 코로나19 관련 모욕적인 언사를 퍼붓자 이전에 여러 번 비슷한 일을 겪었던 터라 소리치며 맞받았다가 의식을 잃을 때까지 폭행당했다.

시우는 "사람들이 인정하지 않는 인종차별이 항상 존재한다"라고 말했다.

영국 사우샘프턴대에서 학생을 가르치는 중국계 펑왕은 지난 2월 동네에서 달리기하던 중 자신에게 '중국 바이러스' 등 인종적인 모욕을 가한 남성 4명에게 항의했다고 폭행당했다고 CNN에 밝혔다.

그는 "가해자들이 나를 동물처럼 대했는데 그들이 한 짓은 문명이 아니며 오늘날 사회에서 벌어져서도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州) 뉴욕시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계 혐오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에 참가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州) 뉴욕시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계 혐오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에 참가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