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첫 고교 전국연합학력평가 23∼25일…학년별 분산 시행

송고시간2021-03-22 12:00

beta

올해부터 달라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체제에 맞춘 첫 고등학교 전국연합학력평가가 23일부터 서울시교육청 주관으로 실시된다.

서울시교육청은 23일부터 25일까지 치러지는 전국연합학력평가에 전국 고등학교 1∼3학년 학생 97만여 명이 응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연합학력평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달라지는 학교 밀집도 원칙에 대응하기 위해 23일에 1학년, 24일 2학년, 25일 3학년으로 분산 시행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올해부터 달라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체제에 맞춘 첫 고등학교 전국연합학력평가가 23일부터 서울시교육청 주관으로 실시된다.

서울시교육청은 23일부터 25일까지 치러지는 전국연합학력평가에 전국 고등학교 1∼3학년 학생 97만여 명이 응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연합학력평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달라지는 학교 밀집도 원칙에 대응하기 위해 23일에 1학년, 24일 2학년, 25일 3학년으로 분산 시행된다.

시험일에 자가격리 등으로 학교에 가지 못하고 집에서 응시하고자 하는 학생을 위해 교육청은 영역별 시작 시각에 맞춰 '전국연합학력평가 온라인시스템'에 교시별 문제지를 공개한다.

다만 재택 응시자의 성적 처리는 이뤄지지 않는다.

올해 11월 18일 예정된 2022학년도 수능 체제에 맞춰 4교시 한국사 답안지를 분리 제작하고 고2와 고3의 경우 탐구 영역에서 계열 구분 없이 최대 2과목을 선택해 응시하도록 했다.

특히 고3의 경우 국어와 수학 영역을 '공통과목+선택과목' 구조로 응시하고 공통과목 점수를 활용해 선택과목 점수 조정 절차를 거친 후 표준점수와 등급을 산출한다.

서울시교육청은 3개 학년 모두 교육과정에 충실하고 참신하면서도 사고력과 문제해결 능력을 측정하는 문항으로 구성했다고 밝혔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