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존스, PGA 투어 혼다 클래식 우승…임성재 공동 8위(종합)

송고시간2021-03-22 13:28

beta

맷 존스(41·호주)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총상금 7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존스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골프클럽(파70·7천12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존스는 2위 브랜던 해기(미국)를 5타 차로 넉넉하게 따돌리고 2014년 4월 셸 휴스턴 오픈 이후 7년 만에 투어 통산 2승을 달성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맷 존스
맷 존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맷 존스(41·호주)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총상금 7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존스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골프클럽(파70·7천12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존스는 2위 브랜던 해기(미국)를 5타 차로 넉넉하게 따돌리고 2014년 4월 셸 휴스턴 오픈 이후 7년 만에 투어 통산 2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26만 달러(약 14억2천만원)다.

3라운드까지 3타 차 선두였던 존스는 이날 에런 와이즈(미국)에게 9번 홀까지 1타 차로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와이즈가 10번 홀(파4) 약 8m 거리에서 퍼트를 네 번이나 하며 트리플 보기를 적어낸 덕에 비교적 손쉬운 우승을 차지했다.

와이즈가 이 홀에서 3타를 잃으며 존스와 격차가 4타로 벌어졌고, 이후 존스는 줄곧 5타 안팎의 리드를 유지하며 7년 만에 우승을 확정했다.

이 대회에서 5타 차 우승은 1977년 잭 니클라우스(미국), 2010년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 이후 올해 존스가 세 번째다.

존스는 이번 우승으로 셸 휴스턴 오픈에서 우승했던 2014년 이후 7년 만에 마스터스에 출전하게 됐다. 그는 2014년 마스터스에서는 컷 탈락했다.

임성재
임성재

[AFP=연합뉴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자신의 유일한 PGA 투어 우승을 일궈냈던 임성재(23)는 최종 합계 5언더파 275타, 공동 8위로 대회를 마쳤다.

비록 타이틀 방어에는 실패했지만 올해 1월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 공동 5위 이후 약 2개월 만에 '톱10' 성적을 냈다.

임성재는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 이후로는 이 대회 전까지 7개 대회에 출전해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공동 12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임성재는 이날 1, 3번 홀에서 버디를 잡고 2, 4번 홀에서는 한 타씩 잃으며 초반 제자리걸음을 했다.

15번 홀(파3)까지 1오버파로 타수를 줄이지 못하던 임성재는 '베어 트랩'의 두 번째 홀인 16번 홀(파4)에서 2m가 조금 넘는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고 이날 이븐파를 맞췄다.

'베어 트랩'은 이 코스에서 가장 어렵다는 15∼17번 홀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 코스는 '골든 베어'라는 별명의 니클라우스가 2000년대 초반 리모델링했다.

1972년 창설된 이 대회에서 1978년 니클라우스 이후 43년 만에 2연패에 도전했던 임성재는 바로 이 '골든 베어'가 쳐 놓은 '베어 트랩'에 걸려 2연패 달성에 실패한 셈이 됐다.

임성재는 1, 2, 4라운드 합계로는 이 '베어 트랩'을 이븐파로 버텼지만 전날 3라운드 17번 홀(파3)에서 더블보기가 아쉬웠다.

준우승한 해기는 현지 날짜로 자신의 30번째 생일에 자신의 역대 투어 대회 최고 성적인 2위에 올랐다.

해기는 원래 이 대회 출전 선수 예비 명단 6번이었다가 출전 자격을 얻었다. 그의 단독 2위 상금 76만3천 달러는 2017-2018시즌부터 이번 대회 전까지 네 시즌 간 벌어들인 상금 56만 달러보다 많은 액수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