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틀랜타 총격범에 "나쁜날" 온정적 발언 경찰 '해임' 청원운동

송고시간2021-03-22 06:28

청원 사이트에 해임 요구 서명운동 진행…15만명 서명 목표

해임 청원운동 직면한 제이 베이커
해임 청원운동 직면한 제이 베이커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한인 4명을 포함해 8명의 목숨을 앗아간 애틀랜타 총격범에 대해 온정적인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경찰이 해임 청원 운동에 직면했다.

세계 최대 청원 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는 미국 조지아주 체로키 카운티 보안관실 제이 베이커 대변인의 해임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있다.

이 청원은 사건 발생 이틀 후인 지난 18일(현지시간) 올라온 것으로, 21일 현재 서명 운동 사흘 만에 15만명 목표의 절반을 넘긴 7만8천 명 이상이 호응했다.

베이커 대변인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용의자 로버트 에런 롱에 대해 "그는 완전히 지쳤고 일종의 막다른 지경에 있다. 어제는 그에게 정말 나쁜 날이었다"고 말했다.

아시아계 여성들에게 총을 난사한 용의자가 겪은 하루가 "나쁜 날"이었다고 덤덤하게 말하는 동영상은 온라인을 통해 급속히 확산했고, 경찰이 범행을 두둔하는 게 아니냐는 논란을 촉발했다.

더욱이 그가 과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중국을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티셔츠 이미지를 페이스북에 올린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이 이미지는 17일 밤 삭제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에리카 넬드너 체로키 카운티 커뮤니케이션 국장은 지난 18일 성명을 통해 총격 사건 조사와 관련해 자신이 언론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미 애틀랜타 총격 현장서 증오범죄 근절 촉구하는 현지 한인들
미 애틀랜타 총격 현장서 증오범죄 근절 촉구하는 현지 한인들

(애틀랜타 EPA=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연쇄 총격사건 현장 중 한 곳인 스파업체 '골드스파' 앞에서 19일(현지시간) 현지 한인들이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 16일 애틀랜타 일대에서는 21세의 백인 로버트 에런 롱이 마사지숍과 스파 등 3곳을 돌며 총격을 가해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아시아계 6명 등 8명이 숨졌다. leekm@yna.co.kr

청원인인 테이트 리는 베이커가 소셜 미디어에 인종차별주의적 콘텐츠를 게시하는 등 아시아계 커뮤니티에 대한 인종적 편견을 가졌음이 인터넷상에서 발견된다고 지적했다.

또 "베이커는 체로키 카운티 주민을 보호하겠다고 맹세했지만 인종차별주의적 편견은 공동체의 아시아계 구성원을 위험에 빠뜨렸다"고 비판했다.

리는 베이커의 입양된 형제에는 부모 중 한쪽이 베트남계인 이가 있고 현재 조지아주 고등법원의 판사로 있다면서 이 형제가 무슨 생각을 할지 궁금하다고 적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l7QJt5J150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