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우디 아람코, 팬데믹 여파 작년 순이익 44.4% ↓

송고시간2021-03-21 15:18

beta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지난해 순이익이 전년 대비 44.4% 감소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람코는 이날 낸 실적 공시를 통해 직전 회계연도(2020년 1월1일∼12월31일)의 순이익이 1천837억6천만 리얄(약 490억달러. 55조3천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세계 석유업계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수요 급감에 따라 상반기에 유가가 폭락하는 이례적인 한 해를 보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순이익 490억 달러…삼성전자의 배

사우디 아람코의 정유시설
사우디 아람코의 정유시설

[아람코 공식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지난해 순이익이 전년 대비 44.4% 감소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람코는 이날 낸 실적 공시를 통해 직전 회계연도(2020년 1월1일∼12월31일)의 순이익이 1천837억6천만 리얄(약 490억달러. 55조3천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의 2019년 순이익은 3천310억 리얄(약 100조원)이었고, 2018년엔 4천170억 리얄(약 125조원)을 기록했다.

아람코의 지난해 순이익 규모는 삼성전자(연결기준 26조4천억원)의 배에 해당한다.

세계 석유업계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수요 급감에 따라 상반기에 유가가 폭락하는 이례적인 한 해를 보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