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테니스협회 투어대회유치위원장에 이형택·전미라

송고시간2021-03-21 08:43

beta

대한테니스협회 투어대회유치위원회 위원장에 이형택(45), 전미라(43) 씨가 선임됐다.

대한테니스협회는 "신임 정희균 회장 취임식과 2021년도 제2차 이사회를 20일 열고 제28대 회장 집행부 구성을 마무리했다"고 21일 발표했다.

투어대회유치위원회 공동 위원장을 맡은 이형택, 전미라 공동 위원장은 현역 시절 국제무대에서 한국 테니스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 인물들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일 열린 대한테니스협회장 취임식 기념사진.
20일 열린 대한테니스협회장 취임식 기념사진.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대한테니스협회 투어대회유치위원회 위원장에 이형택(45), 전미라(43) 씨가 선임됐다.

대한테니스협회는 "신임 정희균 회장 취임식과 2021년도 제2차 이사회를 20일 열고 제28대 회장 집행부 구성을 마무리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제28대 대한테니스협회집행부는 정희균 회장과 부회장 7명, 이사 25명, 감사 2명 등 총 35명으로 구성됐다.

또 신임 정희균 회장이 새로 제시한 비전과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회장 직속 특별 기구인 홍보마케팅위원회와 테니스발전전략위원회, 투어대회유치위원회를 신설했다.

투어대회유치위원회 공동 위원장을 맡은 이형택, 전미라 공동 위원장은 현역 시절 국제무대에서 한국 테니스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 인물들이다.

협회 부회장을 겸직하게 된 이형택 부회장은 2000년과 2007년 US오픈 남자 단식 16강까지 진출했고, 전미라 위원장은 1994년 윔블던 주니어 여자 단식 준우승과 2004년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코리아오픈 복식 우승 등의 성적을 냈다.

20일 서울 강남구 호텔 프리마에서 열린 제28대 회장 취임식에서 정희균 회장은 "테니스를 위해 봉사할 기회가 생겨 기쁨과 막중한 책임감을 동시에 느낀다"며 "76년 전 우리 협회가 태동했을 때의 그 희망과 부푼 꿈을 오늘 다시 되살려서 여기 계신 여러분들을 믿고 전진하겠다"고 다짐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