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담장 앞에서 잡힌' 김하성, 3타수 무안타…시범경기 타율 0.115

송고시간2021-03-21 07:22

beta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다시 무안타로 방망이 침묵을 지켰다.

김하성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의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시범경기에 7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김하성의 시범경기 타율은 0.130에서 0.115(26타수 3안타)로 내려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격하는 김하성
타격하는 김하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다시 무안타로 방망이 침묵을 지켰다.

김하성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의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시범경기에 7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김하성의 시범경기 타율은 0.130에서 0.115(26타수 3안타)로 내려갔다.

김하성은 시속 100마일(약 161㎞) 싱커를 던지는 다저스 선발 더스틴 메이를 상대로 고전했다.

김하성은 팀이 0-1로 뒤진 2회말 1사에서 1루수 뜬공으로 잡혔고, 1-3으로 점수 차가 더 벌어진 4회말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세 번째 타석이 아쉬웠다.

김하성은 1-4로 뒤진 5회말 2사 1, 3루에서 다저스 좌완 불펜 마이크 키컴의 변화구를 공략해 장타성 타구를 만들었다.

하지만 좌익수 A.J. 폴록이 워닝트랙에서 펜스에 몸을 부딪치며 잡아내 시범경기 첫 장타를 아쉽게 놓쳤다.

김하성은 6회초 수비 때 대수비로 교체됐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