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경제위기' 이탈리아, 43조원 규모 추가 부양안 도입

송고시간2021-03-20 21:37

beta

이탈리아 정부가 19일(현지시간) 320억 유로(약 43조원)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안을 승인했다고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번 대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기업 지원과 고용 유지, 저소득층 생계 보조, 백신 캠페인 활성화 등에 초점을 맞췄다.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이날 경기부양안을 승인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현재 진행 중인 경제 위기의 부분적인 해결책에 불과하지만 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봉쇄로 문닫은 로마 나보나 광장 인근 식당가. 2021.3.15. [로마=연합뉴스]

코로나19 봉쇄로 문닫은 로마 나보나 광장 인근 식당가. 2021.3.15. [로마=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정부가 19일(현지시간) 320억 유로(약 43조원)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안을 승인했다고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번 대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기업 지원과 고용 유지, 저소득층 생계 보조, 백신 캠페인 활성화 등에 초점을 맞췄다.

지출 항목별로 보면 피해 기업 보조금 명목으로 가장 많은 110억 유로(약 14조7천860억원)가 할당됐고 고용 지원과 저소득층·자영업자 소득 보전 및 각종 세금 면제 등에 약 80억 유로(약 10조7천535억원)가 쓰일 예정이다.

코로나19 방역에는 45억 유로(약 6조488억원)가 배정됐다. 이 가운데 백신 구매에 절반에 육박하는 21억 유로(약 2조8천228억원)가 투입된다.

이밖에 지방정부 재정 보조(30억 유로), 관광·문화산업 지원(21억 유로) 등의 예산도 책정됐다.

코로나19 봉쇄 조처로 폐쇄된 로마 콜로세움 매표소. 2021.3.15. [로마=연합뉴스]

코로나19 봉쇄 조처로 폐쇄된 로마 콜로세움 매표소. 2021.3.15. [로마=연합뉴스]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이날 경기부양안을 승인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현재 진행 중인 경제 위기의 부분적인 해결책에 불과하지만 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이탈리아는 작년 2월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이래 여러 차례 경기부양책을 도입했다. 그 총액은 2천억 유로(약 269조원)를 넘어서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고스란히 국가 채무와 재정 적자 확대로 이어질 전망이다.

작년 말 기준 국내총생산 대비 국가 채무 비율은 155.6%로 전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로존에서는 그리스에 이어 두 번째 높은 수치다.

재정 적자는 작년 GDP 대비 9.5%에서 올해는 10% 안팎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