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미야기현 앞바다서 7.2 지진…도호쿠서 35일만에 또 강진(종합2보)

송고시간2021-03-20 19:04

beta

20일 일본 도호쿠(東北) 지역에서 리히터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이날 오후 6시 9분께 미야기(宮城)현 앞바다에서 발생했다.

이번 지진으로 미야기현에 지진 해일(쓰나미) 주의보가 발령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높이 1m 쓰나미 주의보…"후쿠시마 원전 이상 확인되지 않아"

日정부,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연락실 설치…비상사태 대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20일 일본 도호쿠(東北) 지역에서 리히터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했다.

[그래픽] 일본 미야기현 앞바다 7.2 강진(종합)
[그래픽] 일본 미야기현 앞바다 7.2 강진(종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이날 오후 6시 9분께 미야기(宮城)현 앞바다에서 발생했다.

지진 발생 지점은 북위 38.40도, 동경 141.70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60㎞였다.

이번 지진으로 미야기현 일부 지역에선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후쿠시마(福島)현과 이와테(岩手)현의 일부 지역에선 진도 5약, 사이타마(埼玉)현과 지바(千葉)현 일부 지역에선 진도 4의 흔들림이 각각 관측됐다.

수도인 도쿄도(東京都) 도심부에서 관측된 흔들림은 진도 3이었다.

진도는 특정 장소에서 지진으로 인한 흔들림의 상대적 세기를 나타내는 지표로 지진의 절대적 에너지 크기를 나타내는 리히터 규모와는 차이가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SWsrkjt7jc

이번 지진으로 미야기현에 지진 해일(쓰나미) 주의보가 발령됐다. 해일의 높이는 1m로 예상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연락실을 설치해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이번 지진으로 도호쿠 신칸센의 운행은 이날 오후 6시 10분부터 중단됐고, 미야기현 일부 지역에선 정전 피해가 발생했다.

교도통신은 도쿄전력 등을 인용해 후쿠시마 제1원전과 제2원전에는 지진에 따른 이상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도호쿠 지역에서 발생한 강진은 지난달 13일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7.3의 지진이 발생한 이후 35일 만이다.

당시 후쿠시마현 앞바다 강진으로 감지된 최대 진도는 6강이었다.

진도는 사람이 흔들림을 감지하지 못하고 지진계에만 기록되는 0부터 서 있기가 불가능한 7까지 10단계(5, 6은 각각 5약·5강, 6약·6강으로 세분)로 돼 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