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상 최대 적자 터널 탈출하는 정유사들…1분기 흑자전환 예고

송고시간2021-03-21 06:00

beta

지난해 유가 하락과 코로나19 충격으로 일제히 창사 이래 최악의 실적을 냈던 국내 정유사들이 올해 1분기 일제히 흑자 전환을 할 전망이다.

21일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최근 2개월 시장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을 보면 국내 최대 정유사인 SK이노베이션[096770]은 1분기 영업이익 59억원, 매출은 9조1천563억원을 거둘 것으로 예측됐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하고, 매출은 약 18% 감소할 것으로 증권가는 예상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가·정제마진 상승에…에쓰오일은 최대 3천억원대 흑자 전망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지난해 유가 하락과 코로나19 충격으로 일제히 창사 이래 최악의 실적을 냈던 국내 정유사들이 올해 1분기 일제히 흑자 전환을 할 전망이다.

올해 들어 정유사 수익성과 직결되는 정제마진이 개선하고 있는 데다, 최근 국제유가 상승과 공급부족 현상 등이 맞물려 업황을 개선하면서다.

정유사 원유 저장 탱크
정유사 원유 저장 탱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최근 2개월 시장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을 보면 국내 최대 정유사인 SK이노베이션[096770]은 1분기 영업이익 59억원, 매출은 9조1천563억원을 거둘 것으로 예측됐다.

SK이노베이션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던 지난해 1분기에만 1조7천752억원의 적자를 낸 바 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하고, 매출은 약 18% 감소할 것으로 증권가는 예상한다.

에쓰오일이 1분기 실적 개선이 가장 두드러질 것으로 관측된다. 에쓰오일 영업이익에 대한 최근 2개월 전망치는 2천673억원으로 집계됐다. 에쓰오일 역시 지난해 1분기 1조73억원 적자를 낸 바 있다.

특히 최근 들어 에쓰오일 1분기 영업이익 3천억원대로 상향하는 증권사들도 있다. 기존 전망치를 대폭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룹과 함께 실적을 발표하는 GS칼텍스와 현대오일뱅크도 1분기 흑자 전환이 관측된다.

정유사들이 이처럼 1분기에 실적 개선을 이룰 수 있게 한 주요 원인은 유가 상승과 정제마진 개선이다.

지난해 내내 1달러대 또는 마이너스를 맴돌던 정제마진은 올해 들어 개선세가 뚜렷하다. 업계에 따르면 2월 정제마진이 지난해 4월 이후 최고치인 2달러대를 처음 기록했고, 이후 3월에도 2달러대 중후반대를 유지 중이다.

국제유가·정제마진 상승 (CG)
국제유가·정제마진 상승 (CG)

[연합뉴스TV 제공]

또한 최근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정유사들이 저유가일 때 사들였던 원유 비축분의 가치가 상승하며 큰 재고평가이익이 발생하고 있다.

여기에 일본 지진과 미국 한파 등 자연재해와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저장 탱크 공격 등 일시적인 요인들도 유가 상승과 공급 부족 현상을 키웠다.

갑작스러운 유가 상승이나 공급 부족 현상 등 일시·단기 요인으로 인한 실적 회복세가 장기적으로 지속되기는 힘들다는 우려도 업계에서 나온다. 아직 항공 이동 등이 자유롭지 않은 점도 큰 한계다.

그러나 코로나19 회복세와 백신 보급 확대에 따라 전 세계 석유 수요가 더욱 회복하며 정제마진이 안정적으로 개선할 것이라는 관측이 더 많다.

신한금융투자 이진명 연구원은 "1분기에는 유가 상승에 따른 호실적에 이어 하반기에는 정제마진이 실적 개선을 견인할 것"이라며 "석유 수요 회복으로 정제마진이 5달러대로까지 상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