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특검 합의에 자극받은 특수본…"경찰 자존심 걸렸다"

송고시간2021-03-21 08:00

beta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촉발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여야의 특검 도입 합의에 자극을 받은 듯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 역량을 증명하겠다는 각오로 수사에 임하던 특수본은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등장한 특검 논의에 적잖이 당황했지만, 내부에서 특검 도입 전 성과를 내보자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특수본의 중심인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야의 특검 도입 합의에 흔들리지 않고 수사에 매진하고 있다"며 "압수수색·피의자 소환 등의 강제수사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특검 도입前 성과' 각오…특수본부장 "특검, 인력상 한계"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오른쪽)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오른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촉발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여야의 특검 도입 합의에 자극을 받은 듯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 역량을 증명하겠다는 각오로 수사에 임하던 특수본은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등장한 특검 논의에 적잖이 당황했지만, 내부에서 특검 도입 전 성과를 내보자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특수본의 중심인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야의 특검 도입 합의에 흔들리지 않고 수사에 매진하고 있다"며 "압수수색·피의자 소환 등의 강제수사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국수본은 정세균 국무총리의 지시에 따라 지난 10일 770명 규모에 달하는 매머드급 특수본을 구성했다. 770명에는 전국 18개 시도경찰청 경찰관은 물론이고 국세청·한국부동산원·금융위원회 파견 인력까지 포함됐다.

하지만 여야는 특수본 구성 엿새 뒤인 지난 16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파헤칠 특검 도입에 합의했다. 여야 실무협상단은 오는 23일 특검 도입안의 구체적 내용을 조율할 첫 회의를 연다.

국수본은 이번 수사에 각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국수본은 경찰이 1945년 창설된 이래 76년 만의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신설된 조직으로, 올해부터 경찰 수사를 총괄한다.

특수본 '부동산투기 신고센터'
특수본 '부동산투기 신고센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찰은 올해를 '책임 수사의 원년'으로 삼고 야심 차게 국수본을 출범했지만, 지난해 발생한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 기사 폭행' 사건과 16개월 입양아가 양부모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을 부실 수사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비판을 받았다.

이번 투기 의혹 수사는 국수본이 맡은 첫 대형 사건으로, 경찰은 이번 사건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다짐을 내비쳤다.

국수본 관계자는 "'LH 투기 의혹' 사건은 경찰이 자존심을 회복할 기회"라며 "특수본을 다 꾸린 상태에서 갑자기 특검 얘기가 튀어나오니 황당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특수본부장을 맡은 남구준 국수본부장은 지난 18일 예정에 없던 기자 간담회를 자청해 "이번 LH 투기와 같은 전국적인 사건에는 국수본이 가장 적합한 수사기관이라고 확신한다"며 "특검 인력으로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각각 노태우·노무현 정부에서 이뤄진 1·2기 신도시 투기 의혹 수사를 검찰이 주도했다는 사실도 경찰의 수사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이번 3기 신도시 수사 성과가 과거보다 못하면 경찰의 수사 역량에 물음표가 달릴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특수본은 지난 19일 소환한 LH 직원들의 혐의를 추가로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본은 다음 주에도 압수수색과 피의자 소환 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지난 17일 LH 본사 압수수색
지난 17일 LH 본사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 사진]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