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주간 코로나 검사서 확진자 딱 1명…감염률 0.007%

송고시간2021-03-20 10:13

beta

미국프로야구(MLB)가 정규리그 개막을 열흘 남짓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0' 상태에 들어갔다.

MLB 사무국은 MLB 선수노조와 20일(한국시간) 공동으로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주 진행한 1만4천845건의 코로나19 검사에서 선수 1명 만이 양성 반응을 보여 확진율 0.007%를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미국 플로리다주와 애리조나주에서 30개 구단이 스프링캠프를 시작한 이래 전체 5만8천773차례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졌고, 구단 직원 3명과 선수 10명 등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감염률은 0.02%라고 MLB 사무국은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검사
코로나19 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가 정규리그 개막을 열흘 남짓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0' 상태에 들어갔다.

MLB 사무국은 MLB 선수노조와 20일(한국시간) 공동으로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주 진행한 1만4천845건의 코로나19 검사에서 선수 1명 만이 양성 반응을 보여 확진율 0.007%를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미국 플로리다주와 애리조나주에서 30개 구단이 스프링캠프를 시작한 이래 전체 5만8천773차례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졌고, 구단 직원 3명과 선수 10명 등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감염률은 0.02%라고 MLB 사무국은 덧붙였다.

30개 구단 중 9개 팀에서 양성 반응자가 나왔다.

스프링캠프 입소 때 시행한 검사를 합치면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총 6만4천192건에 달하고, 17개 팀에서 29명의 확진자가 나와 감염률 0.05%를 기록 중이다.

MLB 사무국은 각 구단 40인 로스터는 물론 마이너리그 계약 후 초청 선수로 스프링캠프에 참가한 선수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감독, 코치, 구단 직원 등 선수단 테두리에 들어가는 모든 인원도 검사 대상이다.

AP 통신이 전한 내용을 보면, 지난해 MLB 사무국은 코로나19 검사 17만2천740회를 시행했다.

21개 팀에서 9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중 선수는 57명이었다. 확진율은 0.05%였다.

마이애미 말린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등의 선수단 집단 감염으로 2020시즌엔 45경기가 연기됐고, 두 경기는 아예 열리지 못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