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원 점거 농성 중단" 자동차부품 생산업체 호소문 발표

송고시간2021-03-19 18:18

beta

부품 업체 노사갈등으로 기아 광주공장이 4일째 가동을 중단한 여파로 휴업에 돌입한 광주·전남 자동차부품 생산업체들이 19일 점거 농성 현장인 호원 광주공장 앞에서 호소문을 발표했다.

광주·전남 자동차 협력업체 대표나 직원들인 이들은 이날 오후 광주 광산구 호원 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호원 생산라인 점거 사태로 영세한 지역 부품업체들도 어려움에 부닥치게 됐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소속 노조원 50여 명이 지난 16일 오전 6시부터 생산설비 일부를 점거하며 농성에 들어가면서 나흘째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원 노조, 공장점거 멈춰달라"
"호원 노조, 공장점거 멈춰달라"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9일 오후 광주 광산구 하남산업단지에서 광주지역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 임직원이 호원 노동조합의 생산설비 점거 농성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1.3.19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부품 업체 노사갈등으로 기아 광주공장이 4일째 가동을 중단한 여파로 휴업에 돌입한 광주·전남 자동차부품 생산업체들이 19일 점거 농성 현장인 호원 광주공장 앞에서 호소문을 발표했다.

광주·전남 자동차 협력업체 대표나 직원들인 이들은 이날 오후 광주 광산구 호원 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호원 생산라인 점거 사태로 영세한 지역 부품업체들도 어려움에 부닥치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민노총의 호원 생산라인 불법점거로 벌써 4일째 생산라인이 멈춰 섰고, 다른 부품협력업체들의 미래도 멈춰서 버렸다"며 "기아 광주공장도 큰 피해를 보고 있지만, 광주지역 250개 부품 업체들 역시 휴업에 돌입해 막대한 손실이 발생하는 등 지역 자동차 산업 전반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다 같이 사는 방법은 오직 하나로 점거를 멈추고 생산라인을 조속히 가동하는 것이다"며 민노총 측에 점거 중단을 촉구했다.

한편 호원 노사는 복수노조 출범 적법성과 직원 해고 당위성 등을 두고 1년째 갈등 중이다.

민주노총 소속 노조원 50여 명이 지난 16일 오전 6시부터 생산설비 일부를 점거하며 농성에 들어가면서 나흘째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기아 광주공장 1차 협력사인 호원의 생산라인이 멈춰서자 원청과 다른 1∼3차 협력업체 250여 곳도 조업을 중단하거나 시간을 단축하는 등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상생만이 살길이다"…자동차 부품사 임직원들 호소
"상생만이 살길이다"…자동차 부품사 임직원들 호소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9일 오후 광주 광산구 하남산업단지에서 광주지역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 임직원이 호원 노동조합의 생산설비 점거 농성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1.3.19 hs@yna.co.kr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