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학범호, 서울 김진야 부상으로 수원 박대원 대체 발탁

송고시간2021-03-19 14:53

beta

FC서울의 수비수 김진야(23)가 부상으로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김학범호 소집 훈련에 참여할 수 없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9일 "김진야가 부상으로 남자 올림픽대표팀 소집명단에서 제외됐다"면서 "대체 선수로 박대원(23·수원 삼성)이 발탁됐다"고 밝혔다.

김진야도 명단에 포함됐으나 지난 17일 광주FC와 K리그1 홈 경기에서 부상을 당해 합류하지 못하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 삼성 박대원.
수원 삼성 박대원.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FC서울의 수비수 김진야(23)가 부상으로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김학범호 소집 훈련에 참여할 수 없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9일 "김진야가 부상으로 남자 올림픽대표팀 소집명단에서 제외됐다"면서 "대체 선수로 박대원(23·수원 삼성)이 발탁됐다"고 밝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오는 22일부터 30일까지 경북 경주에서 도쿄올림픽을 대비한 소집 훈련을 한다.

이를 위해 김 감독은 훈련에 참여할 26명의 선수를 확정해 지난 15일 발표했다.

김진야도 명단에 포함됐으나 지난 17일 광주FC와 K리그1 홈 경기에서 부상을 당해 합류하지 못하게 됐다.

서울 구단 관계자는 "오른쪽 종아리 근육을 다쳤다"면서 "심각하지는 않지만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대체 선수로 뽑힌 박대원은 2019년 6월 강원도 정선에서 실시된 김학범호 소집훈련에 참여한 바 있으나 아직 올림픽대표팀 공식 경기에 뛴 적은 없다.

17세 이하 대표팀에서는 13경기에 출전해 1골을 넣었다.

2019년 수원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박대원은 현재까지 K리그1 통산 13경기를 뛰었다.

1∼2월 강릉과 제주 서귀포에서 새해 첫 훈련을 했던 올림픽대표팀은 이달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기간을 활용해 다시 담금질한다.

이번 소집 훈련 기간에는 K리그 팀들과 한두 차례 연습경기도 치를 예정이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