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시30분 이전 아침 식사, 당뇨병 예방에 도움"

송고시간2021-03-19 10:40

beta

오전 8시 30분 이전에 아침 식사를 하면 2형(성인)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 의대 내분비내과 전문의 마리암 알리 교수 연구팀은 하루의 식사를 시작하는 시간이 빠르면 인슐린 저항이 낮아져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의 과학뉴스 사이트 유레크 얼러트(EurekAlert)가 18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하루의 식사가 시작돼서 끝나기까지의 시간 간격(10시간 이하, 10~13시간, 13시간 이상)과 첫 식사인 아침 식사 시간(8시 30분 이전과 이후)을 중심으로 이들을 6개 그룹으로 나누고 이 두 가지 조건이 아침 공복 혈당 그리고 인슐린 저항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침 식사
아침 식사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오전 8시 30분 이전에 아침 식사를 하면 2형(성인)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 의대 내분비내과 전문의 마리암 알리 교수 연구팀은 하루의 식사를 시작하는 시간이 빠르면 인슐린 저항이 낮아져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의 과학뉴스 사이트 유레크 얼러트(EurekAlert)가 18일 보도했다.

인슐린 저항이란 당뇨병의 전 단계로 포도당을 에너지로 전환시키는 호르몬인 인슐린을 세포들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인슐린에 내성을 나타내는 상태를 말한다.

전국 보건·영양 연구(NHNES) 참가 성인 1만574명의 식사와 건강에 관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하루의 식사가 시작돼서 끝나기까지의 시간 간격(10시간 이하, 10~13시간, 13시간 이상)과 첫 식사인 아침 식사 시간(8시 30분 이전과 이후)을 중심으로 이들을 6개 그룹으로 나누고 이 두 가지 조건이 아침 공복 혈당 그리고 인슐린 저항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아침 공복 혈당은 6개 그룹 사이에 큰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인슐린 저항은 하루 전체의 식사 시간 간격이 짧은 그룹이 높았다.

또 첫 식사를 8시 30분 이전에 시작하는 사람은 어떤 그룹에 속하든 인슐린 저항이 낮았다.

하루의 식사가 시작돼서 끝나기까지의 시간 간격이 짧으면 대사 건강이 좋아진다는 과거의 연구 결과들이 있어 이 연구를 하게 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그러나 이 결과는 하루의 식사를 시작하는 시간이 하루의 식사가 시작돼서 끝나기까지의 전체적인 시간 간격보다 대사 건강과 강력한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3월 20~23일 화상회의로 열리는 미국 내분비학회(Endocrine Society) 연례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