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무원 투기의혹 수사' 2개 경찰청서 세종시청 동시 압수수색(종합2보)

송고시간2021-03-19 14:22

beta

내부 정보를 활용한 공무원 등의 세종시 투기 의혹 등을 수사하는 세종경찰청과 충남경찰청이 19일 세종시청을 동시다발로 압수수색했다.

세종경찰청 수사과는 이날 오전 시청 토지정보과·산업입지과·건축과와 세종시의회 사무처 등 4곳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내 토지 거래내역 자료와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국가산단 예정지 시세 차익을 노리고 땅을 매입한 뒤 이른바 '벌집' 주택을 건축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된 세종시 공무원 3명과 민간인 4명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종·충남경찰, 수사관 40여명 동원해 같은 날 영장 집행…"날짜 협의한 건 아냐"

시의회·공인중개업소 포함 12곳 대상…행안부 직원 PC도 압수

확보 자료 분석 뒤 내주 피의자 소환 조사 예정

경찰, 국가산단 투기의혹 관련 세종시청 압수수색
경찰, 국가산단 투기의혹 관련 세종시청 압수수색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공무원 등의 세종시 국가산업단지(국가산단) 예정지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 수사관들이 19일 오전 세종우체국에 입주한 세종시청 산업입지과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2021.3.19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이재림 김준범 기자 = 내부 정보를 활용한 공무원 등의 세종시 투기 의혹 등을 수사하는 세종경찰청과 충남경찰청이 19일 세종시청을 동시다발로 압수수색했다.

세종경찰청 수사과는 이날 오전 시청 토지정보과·산업입지과·건축과와 세종시의회 사무처 등 4곳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내 토지 거래내역 자료와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국가산단 예정지 시세 차익을 노리고 땅을 매입한 뒤 이른바 '벌집' 주택을 건축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된 세종시 공무원 3명과 민간인 4명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시의회 사무처에서는 스마트 산단 지정 전 시와 의회간 협의 내용이 담긴 회의록과 당시 의회 사무처 조직 근무자 현황 등에 대한 자료를 확인했다.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일대에 지어진 조립식 주택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일대에 지어진 조립식 주택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세종시 일부 공무원은 국가산단 지정 6개월 전인 2018년 2월께 예정지 토지 일부를 매입한 뒤 소위 '쪽집'이라 불리는 조립식 건축물을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부동산 매입 과정에서 공무원이 직무상 취득한 내부 정보를 이용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연서면 와촌·부동리 일원 270만㎡는 2018년 8월 국가산단 후보지로 선정된 데 이어 같은 해 9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이 일대는 지정 발표가 있기 수개월 전부터 조립식 건물들이 들어서고 농지에 묘목이 심어지는 등 투기를 의심할 만한 행위가 확인됐다.

입건된 세종시 공무원 A씨는 지난 13일 공직자 부동산 투기신고센터를 통해 산단 내 연서면 와촌리 부동산 거래 행위를 자진 신고했다.

세종시청 압수수색 들어가는 경찰 수사관
세종시청 압수수색 들어가는 경찰 수사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공무원 등의 세종시 국가산업단지(국가산단) 예정지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 수사관들이 19일 세종시청을 압수수색 하기 위해 압수품을 담을 박스를 들고서 토지정보과 등 관련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kjhpress@yna.co.kr

충남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전담수사팀도 이날 세종시청과 시내 공인중개업소 등 8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충남경찰의 경우 자체 내사 과정에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다른 세종시 공무원 B씨의 투기 의혹 단서를 잡고 이날 강제 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B씨는 도시개발 관련 부서에 일할 당시 부동산중개업자를 통해 세종시 관내 읍·면 지역 일부 토지를 사들였는데, 당시 시청 내부 정보를 활용했는지가 조사 대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B씨의 토지 매입 시기에 그와 긴밀히 연락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행정안전부 소속 공무원 사무실에서도 PC를 압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메신저 서버를 관리하는 전산센터에 대해서도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날짜가 겹친 경위는) 각 경찰청에서 협의한 건 아니고 공교롭게 그렇게 됐다"며 "혐의사실과 관련된 증거자료를 확보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확보한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이르면 다음 주부터 공무원 등 피의자 소환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walde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AA1h_koD5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