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복합타운·젊음의거리 조성…괴산 정주환경 확 바뀐다

송고시간2021-03-19 10:23

beta

충북 괴산군이 정주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19일 괴산군에 따르면 괴산읍 대사리에 미니복합타운을 조성한다.

괴산읍 골목상권을 살리고 주민 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도 본격화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괴산=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충북 괴산군이 정주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괴산 미니복합타운 조감도
괴산 미니복합타운 조감도

[괴산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9일 괴산군에 따르면 괴산읍 대사리에 미니복합타운을 조성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공동 추진하는 이 사업은 20만3천392㎡ 부지에 행복주택 350가구, 아파트 1천431가구, 단독주택 35가구를 건립한다. 도서관, 체육관, 어린이집도 들어선다.

괴산군은 올해 상반기 문화재 발굴조사를 마무리한 뒤 하반기 기반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행복주택과 기반시설은 2024년 하반기 완공되고, 아파트는 2023년 분양해 2025년 입주한다.

미니복합타운의 계획 수용인구는 3천300명이다.

괴산읍 골목상권을 살리고 주민 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도 본격화된다.

이 사업은 168억원을 들여 괴산읍 서부리 일원(15만2천581㎡)을 정비해 허브센터, 민박시설, 어린이 돌봄센터, 차 없는 거리 등을 조성한다.

올해 상반기 옛 군수 관사를 민박시설로 리모델링하는 것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시설공사에 착수, 2023년 말 사업을 마칠 계획이다.

괴산읍 새시장 일원에는 '젊음의 거리'도 조성된다.

20억원을 투입해 차 없는 거리, 경관 정비를 통해 전통시장 활력을 불어넣을 이 사업은 다음 달 착공해 올해 하반기 마무리한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이들 사업이 마무리되면 주거 및 정주 여건이 개선되고 활기가 돌아 경제 활성화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